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14명 숨진 오송 지하차도 참사 관련 임시제방공사 감리단장 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청주=뉴스핌] 백운학 기자 = 지난 7월 집중호우로 미호강 임시제방 둑이 무너지면서 하천수가 유입돼 14명이 숨지고 11명이 다친 청주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 사고와 관련해 임시제방 공사 현장 감리단장이 구속됐다.

청주지법은 8일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 혐의를 받는 감리단장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해 도주와 증거인멸 우려 등의 이유로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뉴스핌

지난 7월 15일 오전 8시40분쯤 미호강 제방이 무너지면서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궁평 제2지하차도로 흙탕물이 버스를 덮치고 있다. [사진 = 지하차도 CC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기존 미호천 제방의 무단으로 철거와 부실한 임시제방 조성으로 인명 피해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임시제방 시공사 건설 책임자, 발주청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책임자 7명에 대해 같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에 대한 심문 기일도 확정됐다.

시공사 건설 책임자 등 3명은 오는 12일 오후 2시, 행복청 관계자 3명은 14일 오후 3시로 심문기일이 지정됐다.

검찰은 사고 직후 국무조정실로부터 충북도, 청주시, 행복청 등 7개 기관 36명에 대해 수사 의뢰를 받아 수사를 진행중에 있다.

baek341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