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신중동전] 유엔 "즉각 휴전 결의해야"에 美는 "하마스 돕는일" 제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8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민간인 보호를 위해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즉각적인 인도주의적 휴전이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미국은 이같은 휴전 요구와 결의안이 하마스를 돕는 일이 될 뿐이라며 반대 입장을 거듭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회의에 참석, "현 상황에선 더 이상 가자지구의 민간인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가자지구에서 현재 안전한 곳이 그 어디에도 없다"며 즉각적인 인도주의적 휴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핌

안보리에 참석해 발언하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하마스의 공격 행위는 잘못된 것이지만 이스라엘의 가자지구에 대한 무차별 보복 역시 정당화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향해 무차별적으로 로켓을 발사하고, 민간인을 방패로 삼고 있다고 해도 이것이 이스라엘의 (전쟁법) 위반을 정당화해주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구테흐스는 사무총장은 안보리에서 이날 가자지구에서 인도주의적 휴전이 즉각 이뤄져야 한다는 결의안이 채택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안보리에는 즉각적인 휴전을 요구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결의안이 상정됐다. 결의안을 마련한 안보리 이사국인 아랍에미리트(UAE)는 이날 가자지구 휴전 결의안 투표가 반드시 실시돼 처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워싱턴을 방문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만나 회담을 가진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무장관도 이날 기자들에게 "안보리가 휴전 결의안을 처리하지 못하면 이스라엘에게 팔레스타인 주민을 학살할 면허를 주는 것"이라고 압박했다.

안보리에서 결의안이 통과되려면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이 있어야 하고, 거부권을 보유한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한 곳도 반대하지 않아야 한다.

하지만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미국은 이미 휴전 요구 결의안을 지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로버트 우드 유엔주재 미 부대사는 안보리 발언을 통해 "이스라엘이 오늘 무기를 내려 놓으면, 하마스는 계속 인질을 붙잡아 둘 것이란 것이 부정할 수 없는 현실"이라면서 "이는 그 어떤 정부도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것(즉각 휴전)은 단지 다음 전쟁을 위한 씨앗을 뿌리게 될 뿐이다. 왜냐하면 하마스는 지속적인 평화를 바라지 않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는 앞서 이스라엘과 하마스간 인도주의적 교전 중단을 적극 중재해 이를 이끌어내기도 했고, 최근에는 가자지구 남부 칸 유니스등을 공격하는 과정에서 민간인 피해를 줄이고, 인도주의적 지원 확대를 허용하라고 이스라엘 정부를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하마스에 대한 규탄 없는 즉각적인 전면 휴전 결의는 결국 하마스의 재기를 돕는 일이라며 안보리의 휴전 결의안에 반대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