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이슈 동아시아 영토·영해 분쟁

“‘두둥실’ 선 넘었네?”…中 정찰풍선, 대만해협 중간선 처음 넘었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지난 2월 미국 상공에서 발견된 중국 정찰 풍선의 모습. 당시 중국은 해당 풍선이 민간 기상관측용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의 정찰 풍선이 대만 해협 중간선을 넘은 사실이 확인됐다.

대만 중앙통신은 8일(이하 현지시간) 국방부를 인용해 “중국 정찰 풍선이 전날 오전 11시 52분경 대만 해협 중간선을 넘었다”면서 “약 2만 1000피트(6.4㎞) 고공에서 동쪽으로 이동하다가 약 1시간 뒤인 오후 12시 55분경 사라졌다”고 전했다.

대만 해협 중간선은 1954년 12월 미국과 대만 간 상호방위 조약을 체결한 후 1955년 미국 공군 장군인 벤저민 데이비스가 군사적 충돌을 막기 위해 선언한 경계선으로 양측 간에 실질적인 경계선으로 여겨졌다.

대만 국방부가 중국의 정찰 풍선 관련 정보를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서울신문

지난 2월 3일(현지시간) 공군 U-2 정찰기에서 본 중국의 정찰풍선에 장비가 탑재된 모습. AP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이 올해 초 중국의 정찰 풍선 문제로 극심한 냉각기를 겪은 사실을 상기하면, 대만의 이러한 정보 공개는 중국에 대한 비난 수위를 높인 것과 다름 없다는 분석이다.

지난 2월 당시 미국은 중국의 정찰 풍선이 미국 영토 안에 들어왔다고 맹비난하며 당시 일주일 후로 예정돼 있던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의 방중 일정을 취소했다.

이에 중국 측은 해당 풍선은 정찰 풍선이 아닌 민간 기상관측용 풍선에 불과하며, 통제 실패로 미국까지 날아간 것 뿐이라고 반박했다.

대만해협 중간선을 아슬아슬하게 넘나드는 중국

한편 대만 국방부는 8일 “전날 오전 6시부터 이날 6시까지 24시간 동안 중국군 군용기 26대가 대만 주변에서 활동한 것이 포착됐으며 이중 15대는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거나 서남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군 군함 10척이 같은 시간대 동안 대만해협 주변 해역에서 활동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중국과 대만은 중간선을 두고 아슬아슬한 대치를 이어왔다.

지난해 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대만에 최대 100억 달러(약 12조 8400억 원)의 안보 지원과 무기 조달 등을 포함해 총 8550억 달러(약 1098조 원) 규모를 군사에 지출한다는 내용이 포함된 2023 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에 서명하자, 중국은 이에 반발하듯 24시간 동안 군용기 71대를 동원해 무력 시위했다.

이 과정에서 중국군 군용기 47대가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거나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해 긴장감을 높였다.

그에 앞에 지난해 9월에는 중국 정찰용 무인기인 KVD-001이 처음으로 대만해협에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시 대문 국방부는 “(2022년) 9월 5일 BZK-007 무인기 1대가 대만 남서 공역에, 8일 TB-001 무인기 1대가 북쪽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면서 “KVD001무인기가 원격통신중계, 전장 정찰 및 감시, 표적 조명 유도 등의 용도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