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불수능 유일 만점자 "같은 시간 일어나 아침부터 공부···기출문제 많이 풀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용인외대부고 졸업생 유리아양

기출문제 많이 풀고 국어 신경 써

시간 관리 몰두,'킬러문항' 못느껴

전교 1등도 해본적 없어···얼떨떨

가족 병력에 의대 목표, 뇌 공부 할 것

서울경제


“수능 시험도 아침부터 시작하기 때문에 늘 같은 시간에 일어나 아침부터 공부를 시작했고 기출문제를 최대한 많이 보고 분석하려고 했던 것 같아요.”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유일하게 전 영역 만점을 받은 용인한국외국어대 부설 고등학교 졸업생 유리아(19) 양은 수능 성적표가 배부된 8일 복수 언론과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수능 만점 비결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유 양은 재수 기간에 평소 오전 7시 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학원과 독서실에서 공부했다. 다만 주말에는 쉬는 시간을 유지했다고 한다. 꼼꼼한 문제 읽기도 좋은 점수를 받는 데 도움을 줬다. 그는 “너무 간단하지만 문장 하나하나를 제대로 읽어서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는 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올해 공부하면서 알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국어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유 양은 “수능을 준비하면서 전체적으로 국어에 가장 많이 투자한 것 같다”며 “국어라는 과목이 1교시에 보는 과목이라서 이후에 시험을 치르는 다른 과목에도 영향을 가장 많이 준다고 생각했고 또 변수도 많은 과목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역대 ‘불수능’이라고 평가받는 만큼 유 양에게도 이번 수능은 쉽지 않았다. 그는 “시험을 보고 난 뒤에 어렵다는 생각이 들었고 만점이 없을 것 같다는 기사를 봐서 가채점 결과 만점이 나왔지만 ‘아닌가 보다’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유 양은 국어 영역에서 출제된 ‘골목 안’ 지문이 포함된 문항이 가장 까다로웠다고 밝혔다. 유 양은 “맥락을 파악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의 초고난도 문항(킬러 문항) 배제 방침에도 여전히 출제 유무를 놓고 논란이 일고 있는 킬러 문항에 대해서는 “시험 도중에는 이게 킬러 문항인지 신경 쓸 틈이 없어서 잘 못 느끼고 시간 관리에만 집중했다”고 말했다. 이번 수능에서 만점을 받았지만 유 양은 그동안 전교 1등은 해본 적이 없다. 그는 “내신으로는 학교에서 최상위권이 아니었고 모의고사는 상위권이었지만 1등을 해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 유 양은 “다 맞게 푼 것 같은데 답안지에 제대로 적었는지 긴가민가한 문제가 하나 있었기 때문에 제가 만점이라는 확신을 못 하고 있었다”며 “지금 굉장히 얼떨떨하고 정신이 없다”고 했다.

유 양은 지난해 수능을 치르고 난 뒤 몇 문제에서 실수한 탓에 원하는 의과대학에 진학하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재수를 결심해 다시 수능을 치렀다.

의대를 목표로 한 이유에 대해서는 “고등학교 때부터 뇌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외할아버지랑 친할머니가 알츠하이머병을 앓으셔서 더 관심이 생겼다”며 “뇌에 관한 공부를 열심히 해서 사회에 기여하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전했다.

유 양은 올해 원하는 의과대학에 갈 수 있지만 서울대 의대에는 원서를 낼 수가 없게 됐다. 올해 서울대 의대는 과학탐구 영역에서 화학과 물리를 선택한 수험생으로 응시 자격을 제한했는데 유 양은 생물과 지구과학을 선택해서다. 하지만 그는 생물과 지구과학을 좋아했기에 자신의 선택을 후회하지 않는다고 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