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높아진 시니어의 눈높이에 맞춰라”…수요자 니즈 충족 VL 르웨스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VL르웨스트(투시도3) Ι 롯데건설



[스포츠서울 | 김수지기자] 주거시설을 바라보는 시니어들의 눈높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입지에서부터 각종 평면설계와 서비스, 커뮤니티 등 상품성 하나까지 고급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달라진 시니어들의 니즈를 철저히 반영한 하이엔드 시니어 레지던스는 업계의 예상을 웃도는 이례적인 속도의 마감 사례까지 나오고 있다.

최근 하이엔드 시니어 레지던스 시장을 리딩하고 있는 단지는 롯데건설이 공급중인 ‘VL 르웨스트’다. 과거 주로 도심 외곽에 자리잡았던 실버주택의 입지부터 차별화 해 서울 도심 한복판에 들어선 단지로, 시니어 세대가 원하는 서비스와 공간 설계 등을 대거 선보이며 조기 마감을 눈앞에 뒀다.

‘VL 르웨스트’는 서울 마곡 마이스복합단지 내에 들어서는 만큼 도심의 인프라를 그대로 누릴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롯데백화점, 롯데몰, 롯데시네마와 같은 대형 쇼핑몰 및 문화시설이 단지와 인접해 있음은 물론, 트리플 역세권을 갖춘 편리한 교통여건을 갖췄다.

상품성 강화에도 힘썼다. 시니어 세대에게 니즈가 높은 호텔식 다이닝 서비스를 롯데호텔의 운영지원을 통해 선보였으며, 이를 통해 셰프가 직접 제공하는 제철 건강식 식단을 필두로 고혈압 ∙ 골다공증 ∙ 저염식 등 자신의 건강상태를 고려해 취사선택할 수 있는 각종 치료식 등도 제공할 방침이다. 연회를 위한 프리미엄 외식형 메뉴도 준비 중에 있다.

이외에도 시니어 세대의 니즈에 부합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도입했다. 예약 대행, 비즈니스 업무지원, 우편물관리와 ‘호텔식 컨시어지 서비스’, 세대 내 각종 청소(주 2회)가 가능한 ‘하우스키핑 서비스’, 및 각종 문의 및 요청을 하나의 창구에서 처리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를 선보인다.

시니어 맞춤형 특화 설계도 돋보인다. 시니어 세대의 독립성을 반영해 ‘원룸 원배스(방 하나당 화장실 하나)’의 평면, 신체 및 안전을 고려해 전 세대 미닫이문 및 무단차 계획, 동선을 최적화시킨 세대 내 순환형 구조 등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세대 내부에서 불필요한 이동 없이 효율적인 공간 활용이 가능하다. 이외에도 세대 내 비상콜 시스템, 동작 감지 센서, 냉방시스템, 헬스케어 시스템 등 최첨단 IoT 시스템을 도입해 편리한 일상생활을 가능하게 했다.

전문시설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규모감 있는 커뮤니티 시설도 VL 르웨스트의 강점이다. 날씨와 상관없이 골프연습을 즐길 수 있는 실내 골프연습장을 비롯해 GX룸, 필라테스 룸, 피로를 회복할 수 있는 스파 및 사우나 시설도 확보했다. 이외에도 독서 공간과 각종 영상 시청이 가능한 AV룸, 이웃과 소소한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인 살롱드 VL이 마련된다.

업계에서는 ‘VL 르웨스트’의 인기요인이 철저한 수요분석에 기반한 결과라 평가하고 있다. 경제력을 겸비한 시니어 세대의 급증에 발맞춘 진화된 상품성에서 성공의 이유를 찾은 것.

실제로 경제력을 갖춘 액티브 시니어 세대는 눈높이에 맞춘 소비에는 아낌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LG경영연구원에서 이달 통계청 가계동향조사를 분석한 결과, 55~69세의 시니어 세대는 식생활과 여가활동(운동, 문화생활, 여행) 등 자신의 삶의 수준을 높이는 지출에는 비용을 아끼지 않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특히 주목할 점은 55~69세의 시니어 세대가 다른 사람이 아닌 자신을 위한 주도적 소비를 한다는 것이다.

한편, 막바지 공급이 한창 진행 중인 하이엔드 시니어 레지던스 ‘VL 르웨스트’는 서울시 강서구 마곡도시개발사업지구 일원에 지하 6층~지상 15층 4개동, 전용면적 51∼149㎡ 총 810실 규모로 조성된다.

현재 최초 입주자에게 10년간 임대 보증금 동결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계약금 1000만원 정액제, 계약금 10%에 대한 금리 5% 지원, 중도금 50% 무이자 제공으로 수요자의 부담을 한층 덜었다.

‘VL 르웨스트’의 견본주택은 서울시 양천구 목동 일원에 마련돼 있다.

sjsj1129@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