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2 (토)

이재용 "저는 어묵 국물 좀…" 재계 총수들 '떡볶이 먹방' 화제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부산 국제시장의 분식집에서 "어묵 국물을 달라"고 말하고 있다.K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내 주요 대기업 총수들이 시장을 방문해 서민 음식인 떡볶이를 먹는 모습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재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등 기업 총수들은 6일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부산 국제시장 일원을 찾았다.

이들은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떡볶이, 빈대떡, 어묵 등을 먹었다. 윤 대통령은 자른 빈대떡을 이 회장, 구 회장 등 기업 총수 여러명에서 직접 나눠주고 상인에게는 "떡이 쫄깃쫄깃하다. 엄청 맛있다"며 말을 건네기도 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부산 중구 깡통시장을 방문해 기업인들과 떡볶이를 맛보고 있다. 왼쪽부터 조현준 효성 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박형준 부산시장, 윤 대통령, 구광모 LG그룹 회장.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3.12.06. photo1006@newsis.com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회장은 분식집에 도착하자마자 "뭐가 맛있어요?"라고 묻고 "떡볶이"라는 답변을 듣자 밝은 표정으로 손가락으로 떡볶이를 가리켰다. 이 회장은 "잘 먹겠습니다"라고 인사하고 떡볶이를 맛보고는 "맛있다"는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 회장은 "사장님, 저는 오뎅(어묵) 국물 좀…"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웃으며 국물을 받아든 이 회장은 국물을 맛본 뒤 "아 좋다"라고 하는 등 소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구 회장도 떡볶이를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였다. 조 회장도 빈대떡, 튀김, 비빔국수 등을 시식했다. 정기선 HD현대 부회장도 "식기 전에 먹어도 되냐"라고 묻고 맛있게 분식을 먹었다.

이렇게 이른바 '떡볶이 먹방'이 화제가 된 것은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재벌 총수들의 소탈한 모습을 볼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일부 총수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일상을 공유하고 있지만, 이 회장, 구 회장 등은 알려진 개인 SNS가 없다.
#이재용 #김동관 #윤석열 #조현준 #구광모 #최재원 #떡볶이먹방 #어물국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