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김용균 사망' 원청 서부발전 전 사장 무죄 확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용균 사망' 원청 서부발전 전 사장 무죄 확정

고(故) 김용균 씨의 사망 사고와 관련해 안전 조치를 소홀히 한 혐의로 기소된 원청회사 대표가 최종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대법원은 어제(7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김병숙 전 한국서부발전 사장에 대한 상고심에서 상고를 기각하고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비정규직 노동자로 일하던 김용균 씨는 2018년 12월 11일 석탄 운송용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앞서 1심과 2심은 김 전 사장이 컨베이어벨트의 위험성이나 하청업체와의 계약상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인식하지 못했다며 모두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함께 기소된 서부발전·발전기술 임직원 중 10명과 발전기술 법인은 유죄가 확정됐습니다.

정래원 기자 (one@yna.co.kr)

#김용균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