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美하원 공화당, 바이든 탄핵조사 결의안 발의…내주 표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를 공식적으로 승인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7일(현지시간) 발의했다. 다음 주 하원 표결이 이뤄질 전망이다. 백악관은 즉각 "근거 없는 행동(baseless stunt)"이라고 반발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UPI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BC뉴스 등에 따르면 켈리 암스트롱 하원의원이 대표 발의한 이 결의안은 현재 하원 법제사법·감독·세입위원회 등 3개 위원회에서 진행 중인 탄핵 조사를 공식화하는 의미가 있다. 결의안이 하원 본회의에서 가결 처리될 경우 해당 위원회는 바이든 대통령 가족에 대한 조사에서 소환장을 집행하고 공개 청문회를 개최할 수도 있게 되는 등 현재보다 더 많은 권한을 갖게 된다.

표결은 다음 주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결의안은 오는 12일 하원 규칙위원회 심의에 회부된다. 이는 올해 하원의 마지막 의사결정일인 오는 13일이 가장 빠른 표결 시점이 될 것임을 시사한다고 NBC뉴스는 보도했다. 앞서 지난 9월 케빈 매카시 당시 하원의장은 하원 본회의 표결 없이 의장의 직권으로 3개 위원회에 바이든 대통령 가족에 대한 탄핵 조사를 지시했지만, 그간 큰 진전은 없었다.

공화당 소속인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결의안 가결을 자신했다. 그는 백악관이 공화당의 탄핵 조사를 막아서면서 이번 결의안 표결이 헌법적으로 꼭 필요한 조치가 됐다고 이번 주 밝히기도 했다. 같은 당 소속인 짐 조던 하원 법사위원장 역시 공화당이 다음 주 탄핵 조사를 공식 승인할 찬성표를 확보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현재 하원 의석수는 공화당 221석, 민주당 213석이다.

ABC뉴스는 "2020년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한 지역구를 대표하는 온건한 공화당 소속 탄핵 회의론자들조차 이번 결의안을 지지하기 위해 나서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앞서 탄핵 조사 결의안에 찬성표를 던지지 않겠다고 밝혀온 돈 베이컨 의원은 "소환 정보를 얻으려면 투표해야만 한다"고 변화된 입장을 밝혔다.

현재 공화당은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이던 시절 차남 헌터가 우크라이나 에너지 기업과 중국 사모펀드로부터 부당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또한 이를 은폐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20개 이상의 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했음을 보여주는 문서를 확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백악관은 즉각 반발했다. 이안 샘스 백악관 감독 조사 담당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이 근거 없는 행동은 사실이나 현실에 뿌리를 둔 것이 아니라, 바이든 대통령을 비방하기 위해 권력을 남용하려는 극단적 하원 공화당원들의 뻔뻔한 욕망에 뿌리를 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킴 제프리스 민주당 원내대표는 "우리는 다음 주 불법적인 탄핵 조사에 시간을 낭비하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