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뉴스 시작하자마자 ‘손가락 욕’…생방송에 그대로 담긴 女앵커 행동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영국 공영방송 BBC 앵커가 생방송 중 손가락 욕설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BBC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공영방송 BBC의 한 앵커가 생방송 도중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려 논란이다.

7일(현지시간) 영국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BBC 국제 뉴스 프로그램 ‘The Daily Global’에서 앵커 마리암 모시리가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프로그램이 시작하기 전 방송 화면에는 카운트다운이 표시된다. 그런데 이 카운트다운이 끝나자마자 모시리가 손가락 욕을 하는 장면이 그대로 송출됐다.

모시리는 방송이 시작됐다는 것을 눈치채고는 곧바로 손을 내린 뒤 표정을 바꿔 뉴스를 진행했다.

이 같은 모습은 방송 직후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퍼져나갔고, 비판이 이어졌다.

시청자들은 “이게 선임 앵커의 프로의식 수준이냐”, “BBC가 수신료를 내는 사람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장면”, “진행자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계속되자 모시리는 이날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뉴스가 시작되기 전 동료들과 농담을 하고 있었다”며 해명에 나섰다.

모시리는 “감독님이 (뉴스 시작 전) 10부터 0까지 카운트다운을 했고, 나도 함께 손가락으로 카운트다운 했다”며 “‘1’이 됐을 때 장난으로 가운뎃손가락을 들어 올렸는데, 이게 카메라에 잡힐 줄 몰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도적인 것이 아니었고, 불쾌감을 드렸다면 죄송하다”며 “시청자들에게 손가락 욕설을 하려던 것이 아니었다”고 사과했다.

한편 모시리는 지난 7월부터 이 프로그램을 맡아왔다.

윤예림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