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20 (토)

뇌출혈로 쓰러진 30대 여의사… 장기 기증으로 5명 새 삶 주고 떠났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은애 순천향대 부천병원 임상 조교수, 뇌사 후 심장·폐·간·콩팥 기증
한국일보

이은애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임상 조교수가 뇌사 장기 기증으로 심장·폐·간·콩팥(2개)을 5명에게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사진은 전공의 시절 고인의 모습. 서울성모병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뇌사 상태에 빠진 34세의 젊은 의대 교수가 장기 기증으로 5명 환자들에게 새 생명을 나누고 세상을 떠났다.

서울성모병원은 “이은애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임상 조교수가 심장·폐·간·콩팥(2개)을 모두 5명의 환자에게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7일 밝혔다.

고 이은애 교수는 지난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음식점에서 친구들과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머리가 아파 화장실에 갔는데 구토를 하고 어지러움을 느껴 의자에 앉아 있다가 행인 도움으로 구급차에 실려 여의도성모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은애 교수는 병원 이송 도중에는 의식이 있었지만 두통과 구토 증상이 계속돼 응급실에 도착하자마자 경련이 생기면서 곧바로 의식이 저하됐다. 정밀 검사 결과, 이은애 교수의 병명은 뇌출혈인 지주막하(蜘蛛膜下) 출혈이었다.

이은애 교수의 보호자는 그가 수술을 진행해도 예후(치료 경과)가 좋지 못하다는 전문의 소견을 듣고, 중환자실에서 보존적 치료를 받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중환자실 치료 중에도 경과가 호전되지 않고 결국 스스로 호흡하지 못하고 뇌간 반사도 되지 않는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은애 교수 상태를 들은 보호자는 장기이식센터 관계자와 면담 후 어렵게 뇌사자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은애 교수는 서울성모병원 외과 중환자실로 다시 이송돼 6일 오후 윤상섭 서울성모병원 혈관이식외과 교수 등이 집도해 장기 기증 이식 수술을 진행해 심장·폐·간·콩팥(2개)을 모두 5명의 환자에게 기증했다.

박순철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장(혈관이식외과 교수)은 “의사라는 직업으로 최선을 다했던 고인이 끝까지 환자들에게 도움을 줬으면 좋겠다는 가족의 숭고하고 뜻깊은 의지가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한국일보

고 이은애 순천향대 부천병원 임상 조교수. 서울성모병원 제공


고 이은애 교수의 부친은 “결혼 후 7년 만에 어렵게 얻어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맏딸이 하루아침에 세상을 떠났다는 것이 믿기지 않았고, 지켜주지 못한 죄스러운 마음에 딸아이 친구들 외에는 주변에 부고 소식을 알리지도 못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뇌사라는 말에도 믿을 수 없어 깨어날 것 같은 실낱같은 희망을 가졌지만 생명을 살리는 일을 업으로 살던 딸이 생의 마지막까지 의사 소임을 다할 수 있도록, 환자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해 힘들고 아프지만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고 했다.

고 이은애 교수는 중앙대 의대를 졸업하고 삼성서울병원에서 수련 후 순천향대 부천병원 가정의학과 임상조교수로 재직 중이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8일 오전 6시 45분, 장지는 천주교 용인공원묘원.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dkwo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