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LS전선, 유럽 해상풍력 송전케이블 공급계약...1조5000억원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동해시 LS전선 HVDC 전용 공장 전경. 〈사진 LS전선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S전선이 네덜란드 국영 전력회사 테네트의 독일 자회사인 테네트 오프쇼어와 1조5000억원 규모 초고압 직류송전(HVDC) 케이블 공급 본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테네트는 지난해 5월 덴마크·네덜란드·벨기에·독일 4개국이 공동설치하기로 합의한 2030년까지 65기가와트(GW) 용량의 해상풍력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업체다. 풍력 에너지 공급 대상은 3500만가구다.

LS전선은 벨기에 건설업체 얀데눌·데니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북해와 독일을 HVDC 케이블로 연결하는 총 2조원대 규모의 사업 4건을 테네트로부터 수주했다.

이번에 체결된 본계약은 이 중 2건으로, LS전선은 2026년부터 해저 및 지중케이블을 공급할 계획이다. 남은 2건의 계약도 2026년까지 순차적으로 체결한다.

HVDC는 장거리 송전망, 국가 간 연계, 신재생에너지 발전 등에 최적화돼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LS전선 측은 “전 세계적으로 전력망 구축사업이 활발해지고 있지만 HVDC 케이블은 대규모 설비 투자와 높은 기술력이 필요해 LS전선 등 소수의 글로벌 업체가 시장의 대부분을 점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영호 기자 lloydmin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