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SK바이오사이언스, '본부' 단위로 전사 조직 개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글로벌 경쟁력 확대를 목표로 Quality Excellence실을 신설하고 글로벌 빅파마 화이자 출신 김준모 실장(사진)을 부사장(VP of Quality Excellence Department)로 영입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맞춰 본부 별 책임경영 체계로 전환하고자 조직개편을 실시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달 13일부로 2024년 조직개편을 단행한다고 7일 밝혔다. 조직개편으로 기존 조직이 비즈니스 개발본부(Business Development, BD), 바이오 연구본부, 개발본부, L HOUSE 공장, 퀄리티본부, 경영지원본부 등 총 6개의 본부 단위로 재편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각 본부를 책임경영 체계로 전환하고 사업 고도화 및 전문성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직 개편으로 6개 본부는 안재용 사장 체제에서 각각 전문화된 기능을 수행한다. BD 본부는 차별화된 사업 포트폴리오 및 해외 파트너십 구축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바이오 연구본부는 글로벌 수준의 제품 포트폴리오 고도화를 맡는다. 개발본부는 연구개발(R&D) 과정에서 임상, 개발, 허가 등을 추진한다. L HOUSE와 퀄리티본부는 상업 제품의 생산과 글로벌 수준의 품질 관리를 담당한다. 경영지원본부는 전사 전략, 신규사업 개발 및 투자, 재무 등을 총괄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조직개편과 함께 글로벌 경쟁력을 확대하고자 품질관리(QC)와 품질보증(QA)으로 구성됐던 퀄리티본부에 Quality Excellence(QE)실을 신설했다.

QE실은 백신 공장인 안동 L하우스와 2025년 완공 예정인 송도 글로벌 R&PD 센터의 제품 생산 공정을 미국 우수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cGMP)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품질 고도화 작업을 주도하게 된다. cGMP 인증은 국내 제약·바이오 회사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확보해야 할 필수 조건 중 하나이다.

신설된 QE실에는 글로벌 빅파마 화이자 출신의 김준모 실장이 부사장으로 영입됐다. 김준모 부사장은 미국 화이자에서 제품 프로세스 관리 등의 실무를 수행했다. APEC 싱가포르 화이자 품질조사 담당, 미국 뉴저지에 위치한 생명공학기업인 '레전드 바이오텍'에서 운영실장(Operational Excellence Lead)'을 역임했다. 20년 이상 글로벌 바이오 기업에서 생산 및 품질 고도화를 이끌어온 전문가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급변하는 사업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각 영역별로 자체 역량을 강화해 뚜렷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조직개편”이라며 “책임경영을 강화해 회사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달성하고, 더 나아가 혁신적인 백신·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혜영 기자 hybri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