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소년가장'이었던 김홍일 후보자, 백종원 가정교사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67)가 고등학생 시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가정교사를 지냈던 사연이 알려지면서 화제다.
이데일리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왼쪽)와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남다른 인연이 화제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지명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은 1956년 충남 예산에서 2남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나 어린 나이에 ‘소년 가장’이 됐다. 어려운 가정형편에도 어린 동생들을 보살피며 학업을 소홀히 하지 않았던 김 후보자는 당시 예산 임성중을 1등으로 졸업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남 예산고 재학 시절에는 김 후보자의 학업 능력을 눈여겨 본 백승탁 교장(현 예덕학원 명예이사장)이 교장 사택에서 김 후보자가 3년 동안 숙식을 해결하며 공부를 계속할 수 있도록 도왔다. 그러면서 김 후보자가 백 교장의 자녀를 가르치며 가정교사 역할을 했고 당시 백 교장의 장남이 백종원 대표다.

이후 김 후보자는 1972년 예산고를 졸업하고 1975년 충남대 법대에 전액 장학생으로 입학,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사법연수원 15기)에 합격했다. 이후 대검 중수부장·부산고검장 등을 지냈다. 그는 검사가 된 이후에도 모교 장학재단 장학금을 정기적으로 후원하며 남다른 애정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난 6일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방통위원장 인선을 발표하며 “김 후보자는 어린 시절 부모를 여의고 소년 가장으로 일을 하면서 세 동생의 생계와 진학을 홀로 책임졌다”며 “뒤늦게 대학 진학 후 법조인이 된 입지전적 인물”이라고 평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방통위 장관 후보자로 직접 지목한 만큼 김 후보자에 대한 애정이 드러나는 일화도 전해진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가까운 인사들과 설렁탕집을 찾았을 때 김 후보자를 “김 선배”라고 부르며 “설렁탕 집에 가면 나오는 섞박지를 보면 떠오르는 귀한 선배가 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부모님을 일찍 여읜 김 선배가 세 동생을 직접 키우면서 섞박지를 그렇게 많이 만들어 반찬으로 먹었다고 했다. 그런데 돈이 없어 고춧가루 대신 무에 소금으로만 간을 했다더라. 섞박지를 보면 생각나는 이유”라고 말하기도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