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검찰, '임금체불 혐의' 대유위니아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근로자 임금 및 퇴직금을 체불한 혐의를 받는 대유위니아그룹에 대해 검찰이 7일 강제수사에 나섰다.

아시아경제

수원지검 성남지청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허훈)는 이날 대유위니아 서울 강남구 사옥과 경기 성남시 R&D 센터에 검사, 수사관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박영유 그룹 회장의 자택도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적용 혐의는 근로기준법 위반 등이다.

검찰은 수백억원대 임금과 퇴직금을 체불한 혐의로 재판 중인 박현철 위니아전자 대표이사의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하기 위한 차원으로 이날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표는 취임한 지난해 5월초부터 지난 8월까지 근로자 393명에 대한 임금과 퇴직금 약 302억원을 체불한 혐의(근로기준법 위반 등)로 기소됐다.

앞서 검찰은 박 대표이사의 근로기준법 위반 등 혐의 공판에서 그의 보석 청구에 대해 "체불 임금 등 사건과 관련해 (박영유) 대유위니아그룹 회장에 대해 혐의를 두고 추가 수사도 진행 중"이라며 재판부에 불허해달라고 요청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