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재집권시 독재 우려에…트럼프 "안 한다, 첫날은 빼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답변 두고 美정가 해석 분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한 방송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의미심장한 답변을 남겨 논란이 불거졌다. 다음 미 대선 승리 이후 독재 정치를 펼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취임) 첫날 빼고 독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 매체 '폭스뉴스' 숀 헤니티와 아이오와주 타운홀 대담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 헤니티가 "누군가를 향한 응징을 위해 권력을 남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하나"라고 묻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첫날 빼고 독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의 한 술집(펍)에서 지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미지출처=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니티가 재차 발언의 의미를 묻자 그는 "나는 국경을 닫고 싶다"라며 "그 뒤엔 난 독재자가 아닐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말에 객석에서는 환호성이 터져 나왔다. 헤니티 또한 "그건 응징이 아닐 것"이라고 호응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 남부와 멕시코 사이 국경 문제에 대한 강경한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일부 매체들은 그가 한 발언의 '진의'가 분명치 않다며 우려를 표했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해당 인터뷰를 두고 "그의 발언이 약속인지, 농담인지, 위협을 의미하는지 분명하지 않다"라고 평했다.

일간지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미 한 차례 국정을 운영해본 경험을 바탕으로, 다음 임기엔 더 과감한 행동에 나설 수 있다며 "정책 추동은 더 정교해졌고 완충 장치는 더 약해진 것"이라고 했다.

한편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발언이 알려진 뒤 조 바이든 대통령 측 줄리 차베스 로드리게스 선거대책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그는 지금까지 재선되면 무엇을 할지 정확히 말해왔고, 첫날부터 독재자가 되겠다고 밝혔다"라며 "미국인은 그 말을 믿어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