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서울의 봄'이 쏘아올린 역사 영화 신드롬, '노량'이 이어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감독 김한민, 이하 ‘노량’)가 ‘서울의 봄’에 이어 관객들을 사로잡는 역사의 힘으로 연말 극장가를 장악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치열한 현실 속에 관객들이 영화를 통해 역사의 새로운 면을 들여다보는 관람 성향이 두드러지고 있다.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상황이 선사하는 울림과 전율 속에서 영화가 전하는 메시지를 되새기게 하는 것. 이에 입소문 흥행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영화 ‘서울의 봄’에 이어 12월 20일(수) 개봉을 앞둔 전쟁 액션 대작 ‘노량: 죽음의 바다’가 관객들을 움직이는 역사의 힘을 선보일 것을 예고해 관객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먼저 관객들을 만난 영화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서울의 봄’은 영화를 통해 1979년 12월 12일에 발생한 군사반란을 경험해보지 못한 관람객들에게는 새로운 울림을, 그 시대를 겪은 세대에게는 깊은 여운을 남겼다. 이를 통해 웰메이드 무비임을 입증하며 500만 관객을 돌파해 놀라운 흥행 행보를 선보이고 있다.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 ‘노량: 죽음의 바다’ 역시 연말 극장가를 겨냥한 대작으로 12월 20일(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마지막 작품인 ‘노량: 죽음의 바다’는 무엇보다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다룬다는 점에서 잊을 수 없는 울림을 선사할 것을 예고한다. 여기에 배우 김윤석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성웅 ‘이순신’으로 분해 신중하면서도 대담한 카리스마를 지닌 이순신 장군의 모습과 깊은 고뇌를 지닌 인간 이순신의 모습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낼 예정이다. 이처럼 ‘서울의 봄’에 이어 ‘노량: 죽음의 바다’까지 믿고 보는 제작진과 배우들이 완성한 한국영화 흥행의 부활에 극장을 찾는 관객들의 발걸음은 더욱 바빠질 전망이다.

대한민국에서 단 한번도 시도 되지 않았던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의 마지막 편 ‘노량: 죽음의 바다’는 12월 20일(수) 대장정의 결실을 맺을 예정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