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챗GPT 따라잡아야 산다”… 메타-IBM 등 50여곳 ‘AI 동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I 개발, MS-구글과 본격 3파전

美-日-유럽 기업·주요大 손잡고

“안전-책임감” 개방형 AI 승부수

AI 4대 석학 꼽히는 르쾽이 주도

동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와 IBM이 세계 테크 기업, 대학 등 50여 곳과 인공지능(AI)을 함께 개발하는 연합체 ‘AI 얼라이언스’를 출범했다. AI 기술 양대 산맥인 오픈AI 및 마이크로소프트(MS) 진영과 구글에 대한 도전장으로, AI 개발 경쟁에서 3파전이 본격화한 셈이다.

5일(현지 시간) AI 얼라이언스 측은 “개방적이고 안전하며 책임감 있는 AI 발전을 위해 글로벌 커뮤니티를 출범한다”고 밝혔다. 메타와 IBM 주도로 미국 일본 유럽의 반도체(인텔, AMD) 및 정보기술(IT·델, 소니, 소프트뱅크) 기업, 국가기관(미 항공우주국·NASA), 대학(뉴욕대 버클리대 도쿄대) 등 50여 곳이 참여하는 개방형 AI 개발 시스템 연합체다.

이들은 개발 원천 코드를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 폐쇄형 오픈AI-MS 진영에 맞서 기술 공유로 AI 개발에 속도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폐쇄형 개발 옹호론자들은 ‘위험한 기술을 공개하면 범죄 조직이 악용할 수 있다’며 개방형 개발에 반대하고 있다.

● 메타-MS-구글 3파전 본격화

AI 얼라이언스에는 인텔과 AMD 같은 반도체 기업, NASA, 유럽입자물리연구소(CERN), 소프트뱅크가 일본어 바탕 LLM 구축을 위해 설립한 SB인튜이션 등도 창립 회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AI용 반도체 분야에서 엔비디아를 뒤쫓는 AMD는 자사 칩을 활용한 하드웨어 구축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랍에미리트(UAE)가 오일머니를 퍼부어 설립한 무함마드 빈 자이드 AI대, 싱가포르 기술과학청(A*STAR), 뭄바이 인도공대(IIT) 등도 AI 얼라이언스에 가입했다.

AI 4대 석학으로 꼽히는 얀 르쾽 메타 수석 AI 과학자 겸 뉴욕대 교수 또한 ‘AI 얼라이언스’ 출범에 크게 기여했다.

오픈AI가 챗GPT를 출시한 지 얼마 안 됐을 당시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의 관심은 AI보다 메타버스에 가 있었다. 르쾽 교수는 올해 초 그런 저커버그를 만나 오픈AI를 따라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 따라잡지 못하면 “인스타그램이 없어질 수 있다”고도 경고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당시 르쾽 교수는 저커버그에게 오픈AI를 따라잡으려면 기술 원천 코드를 공개하는 ‘오픈 소스’ 방식, 즉 개방형 개발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렇게 해야 세계의 많은 연구자와 개발자가 메타 AI 기술에 관심을 갖게 되고 훨씬 빠른 속도로 기술을 개선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저커버그는 “당신이 옳다”고 동조했고 결국 ‘AI 얼라이언스’가 탄생했다.

● AI 기술 ‘개방 vs 폐쇄’ 논란 여전

AI 얼라이언스는 개방형 모델이 범죄조직에 AI 개발 기회를 줄 수 있다는 비판을 의식한 듯 이날 “안전하고 책임감 있는 AI 개발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개방형 문제는 오픈AI 샘 올트먼 CEO 해임 사태로 불거진 윤리 논쟁과 함께 AI 업계의 핵심 현안이다. AI의 파멸적 힘을 우려하는 규제론자뿐만 아니라 개발론자인 오픈AI, MS, 구글 모두 폐쇄형 개발을 지지한다. 반면 르쾽 교수, 마크 앤드리슨 넷스케이프 창업자 같은 개발론자들은 “기업 한두 곳의 AI 독점이 더 위험하다. 소외되는 언어, 국가, 계층이 생긴다”고 경고한다.

오픈AI 사태 이후 많은 기업이 특정 AI 모델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우려해 개방형 방식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시장조사기업 IDC에 따르면 올해 세계 기업은 생성형 AI 솔루션에 약 160억 달러(약 21조 원)를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김현수 특파원 kimhs@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