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무비자 시행 효과 中 입국자 39% 증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독일, 프랑스 등 유럽 5개국과 말레이시아가 대상

왕원빈 중 외교부 대변인 밝혀

경제 위기 극복 위한 조치, 더 많은 조치 나올 듯

아시아투데이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 중국이 이달 1일부터 유럽 5개국과 말레이시아 등 6개국에 대해 '비자 면제'를 시행한 이후 해당국의 입국자가 종전보다 39%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예상대로 상당히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시아투데이

중국이 6개국에 대한 무비자 입국 조치를 시행한 지난 1일 이후부터 입국자가 39%나 증가했다. 이 사실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매체들의 보도를 보면 앞으로는 더욱 늘어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둥팡(東方)위성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르바오(北京日報)를 비롯한 매체들의 6일 보도를 종합하면 왕원빈(汪文斌)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6개국 비자 면제가 시작된 지난 1일부터 사흘 동안 해당 국가에서 1만8000 명이 입국했다"면서 "비자 면제 시행 이전인 지난달 30일보다 하루 평균 39% 증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 기간 해당 국가 입국자 가운데 39%인 7000명이 무비자로 입국했다"고 밝히고 "해당 국가 국민에게 확실한 입국 편의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또 "중국은 계속해서 비자 정책을 최적화하고 중국과 외국 간 원활한 인적 왕래가 이뤄지도록 더 많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중국은 지난 1일부터 독일과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말레이시아 등 6개국에 대해 1년 동안 시범적으로 비자 면제 시행에 나선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의 일반 여권 소지자는 사업이나 관광, 친지 방문을 위해 중국에 입국할 경우 무비자로 들어와 최장 15일 동안 체류할 수 있다.

이번 비자 면제는 해당 국가들이 중국인들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지 않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중국의 '일방적' 비자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중국의 일방적 비자 면제 대상 국가는 종전 브루나이와 싱가포르를 포함할 경우 총 8개 국가에 이른다.

향후 더 확대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중국이 당면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대외 개방 조치를 더욱 확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이는 마오닝(毛寧)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6개국에 대한 일방적 비자 면제는 대외 개방 확대 조치의 일환"이라고 밝힌 사실을 봐도 잘 알 수 있지 않나 싶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