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김홍일 방통위원장 지명…여 "정상화 시급" 야 "제2 방송장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이 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서원구 국민권익위원회 청렴연수원에서 청렴리더십 특강을 위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3.12.06. jsh0128@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를 지명한 것을 놓고 여야가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은 "제2의 방송장악"이라고 반발했고 국민의힘은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위해 방통위 정상화가 시급하다"고 맞섰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자 지명에 대해 "인사권자께서 여러가지 종합적으로 생각하시고 (지명하셨을 것)"이라며 "방통위를 정말로 한시라도 비울 수 없다는 생각도 하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들은 어쨌든 인사청문회를 통해 빨리 방통위원장이 임명돼서 방통위가 제 기능하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예령 대변인도 논평을 내어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을 위해 방통위의 정상화가 시급하다"며 "공영방송 정상화를 위해 이번만큼은 민주당의 대승적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검찰 출신인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방통위원장 후보로 지명한 것을 두고 2차 방송 장악 시도라고 맹비판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방통위원장으로 검찰 출신 김 위원장을 지명하며 2차 방송 장악에 나섰다"며 "김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검사 재직 시절 직속상관으로서, 윤 대통령을 필두로 한 검찰판 하나회의 선배"라고 비판했다.

이어 "방송·통신 관련 커리어나 전문성이 전혀 없는 '특수통 검사'가 어떻게 미디어 산업의 미래를 이끌어간다는 말인가"라며 "민주당은 윤석열 정권의 방송 장악을 기필코 저지하겠다. 윤 대통령이 김 위원장 임명을 철회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다만 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은 윤 대통령이 김 후보 지명 전 페이스북에 올린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요청한다'는 제목의 글에서 "법무부 장관 물망에 오르던 분이. 훌륭한 분임은 분명하지만 방통위원장으로 적합하신 분이라 보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허 의원은 "'검사 출신' 방통위원장이라는 면에서 민주당에서 지겹도록 뒤집어 씌우는 '언론장악' 프레임만 강화될 것"이라며 "청문회를 해야하는 과방위원으로서 국민 설득이 어렵다. 지난 강서구청장 선거에서 나타난 엄중한 민심을 외면하는 일"이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표현의 자유'를 수호해야 할 방통위가 더이상 정쟁의 장이 되지 않아야 한다. 아직 지명 전이니만큼 모쪼록 재고해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