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김포골드라인 또 ‘타는 냄새’ 신고…승객 “동요 말라니 불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강소영 기자] ‘지옥철’로 불리는 김포도시철도 객차에서 또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잇따라 운영사가 다시 조사에 나섰다.
이데일리

김포도시철도(김포골드라인) 김포공항역에서 승객들이 이동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6일 철도 운영사 김포골드라인운영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0분쯤 “김포골드라인 열차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3건 접수됐다.

당시 열차에 탑승한 한 승객 A씨는 연합뉴스에 “풍무역에서 열차를 타고 가는데 코를 찌를 듯한 고무가 타는 냄새가 점점 더 심해졌다”며 “어젯밤에도 오늘보다는 약하지만 비슷한 냄새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타는 냄새가 심한데도 운영사는 ‘동요하지 말고 이용해달라’고 안내 방송을 했다”며 “고촌역부터는 정말 냄새가 심했고 안내 방송에도 불안한 마음이 생기는 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8일 오전 7시 10분쯤에도 고촌역에서 김포공항역으로 이동하는 열차에 탄 승객들이 “타는 냄새가 난다”며 119와 112 등에 신고한 사례가 있었다.

당시 신고자 중 한 명인 B씨는 “고촌역에서 열차에 타기 전부터 타는 냄새가 올라왔고 탑승한 뒤에는 점점 더 냄새가 심해졌다”며 “승객이 꽉 찬 상태라 겨우 휴대전화를 꺼내 들고 119에 신고했고 김포공항역에서 내린 뒤에는 사고가 걱정돼 112에도 신고했다”고 전했다.

운영사는 열차 바퀴에 이물질이 붙어 타는 냄새로 추정했으나 제동 패드가 손상되며 타는 냄새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다시 타는 냄새가 났다는 신고가 이어짐에 따라 운영사는 열차를 다시 차량기지로 옮겨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운영사 관계자는 “앞서 정밀 점검을 하고 제동 패드까지 교체한 뒤에 열차를 다시 투입했으나 또다시 신고가 접수된 상황”이라며 “지난번과 같은 이유인지 먼저 원인을 파악하고 후속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