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SK디앤디, 연료전지 발전소 '약목에코파크' 592억원 규모 EPC 사업 계약 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약목에코파크 조감도 [사진=SK디앤디]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K디앤디(SK D&D)가 연료전지 발전소인 '약목에코파크'의 EPC(설계·조달·시공)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은 SK디앤디가 SK에코플랜트와 구성한 SK컨소시엄을 통해 4300㎡ 부지에 설비용량 9㎿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인 약목에코파크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총 공사비는 592억원이며 이 중 SK디앤디 지분은 480억원(81%) 규모다.

약목에코파크는 SK디앤디, 대선이엔씨 및 재무적 투자자가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공동투자해 개발하는 연료전지 발전소로, 내년 10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디앤디는 주기기 공급과 설계, 인허가 등 전체 사업 관리를 맡고, SK에코플랜트가 준공과 시운전을 담당한다. 이어 주기기 제조사인 미국 블룸에너지(Bloomenergy)사가 보수 관리를, 영남에너지서비스가 연료공급을 맡는다.

SK디앤디는 청주에코파크(20㎿)와 음성에코파크(20㎿) 등 총 40㎿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여기에 지난 8월부터 공사 중인 칠곡에코파크(20㎿)와 이번에 착공하는 약목에코파크(9㎿)가 준공되면 누적 69㎿ 규모로, 연간 약 16만 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574GWh 규모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이 외에도 SK디앤디는 국내에 400㎿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권을 확보하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은 "이번 약목에코파크 EPC 사업계약을 통해 도시가스 미공급지역인 약목면 일대 약 1200가구에 도시가스가 공급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상생형 연료전지 사업 확대 및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의 경쟁력을 꾸준히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SK디앤디는 연료전지와 함께 태양광, 풍력 등 다양한 친환경 에너지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으며 사업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아주경제=윤동 기자 dong01@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