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서울의 봄', 500만 쾌속 돌파…영화의 봄 될까 "'국제시장' 제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14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다.

'서울의 봄은'은 개봉 4일째 100만, 6일째 200만, 10일째 300만, 12일째 400만을 돌파했으며 14일째 500만 관객을 기록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는 2023년 유일하게 천만 관객을 돌파한 '범죄도시3' 이후로 가장 빠른 흥행 추이를 보이는 진기록이다.

2023년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각각 박스오피스 2위, 3위를 차지하고 있는 '밀수',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흥행 속도 또한 당당히 제쳤다.

또한 '서울의 봄'은 팬데믹 발생과 함께 침체기를 맞은 2020년 이후 겨울 개봉 한국영화 중 유일하게 500만 관객을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이는 2020년 1월 22일에 개봉해 총 475만 관객을 동원하며 현재까지 팬데믹 이후 겨울에 개봉한 한국영화 중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남산의 부장들'을 제친 스코어다.

뿐만 아니라, 역대 천만 관객을 동원한 한국영화들 중 '광해, 왕이 된 남자'(2012), '국제시장'(2014) 보다 빠른 속도로 500만 관객을 돌파해 또 한 편의 천만 영화의 탄생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광해, 왕이 된 남자'는 18일 만에, '국제시장'은 15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한 데 비해 '서울의 봄'은 개봉 14일 만에 500만 관객을 돌파함은 물론, 개봉 3주차에 접어든 지난 12월 4일 관객 수(214,371명)도 개봉일 오프닝 스코어(203,813명)를 뛰어 넘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점점 뜨거워지며 개봉 3주차에도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는 '서울의 봄'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사진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