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하마스 성범죄' 증거 속속…"성폭행 전쟁 무기로 쓰려 계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지난 10월 7일 하마스 로켓 공격에 아이 안고 대피하는 이스라엘 여성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10월 7일 이스라엘을 기습 공격할 당시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목격자와 의료진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4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이스라엘 경찰은 현재까지 하마스의 성범죄에 관한 목격자와 의료진 증언 1천500여 건을 수집했습니다.

이스라엘 당국과 시민 사회는 10월 7일 기습 당시 하마스가 성폭력 등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해왔습니다.

하마스는 이에 대해 이스라엘이 주장하는 성범죄 등 잔혹 행위는 하마스 공격 이후 침입한 다른 무장 세력에 의한 것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성범죄를 직접 당한 당사자가 피해 사실을 공개적으로 밝힌 사례는 아직까지 없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측은 의료진과 목격자 증언, 시신 사진과 부검 등의 2차 증거들을 계속해서 공개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여성 인권 운동가이자 변호사 루스 할페린-카다리 교수는 영국 BBC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풀숲에 숨어 여러 명의 남성이 한 여성을 강간하는 것을 지켜본 목격자의 증언을 포함해 다수의 직접적인 목격자 진술을 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네 명의 남성에게 강간당한 뒤 과다 출혈을 겪은 여성 피해자를 치료한 의료진과도 직접 이야기했다면서 "많은 장소에서 같은 방식으로 훼손된 상태의 시신들의 사진과 영상을 봤다. 이는 이 여성들이 살해당하기 전 성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에 의심할 여지를 남기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이 같은 성범죄가 여러 지역에서 하루 사이에 집중적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은 하마스가 "성폭행을 전쟁 무기로 쓰려고 계획했다는 사실을 의심할 수 없게 만든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달 본격적으로 하마스 성범죄 수사를 시작한 이스라엘 경찰도 남성과 여성 수십 명이 10월 7일 하마스 대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메니 비냐민 이스라엘 경찰 국제범죄수사국장은 NYT와 인터뷰에서 그의 수사팀이 생존자와 목격자, 군인, 응급 의료 대원 등의 증언을 수집했다며 당시 현장을 담은 사진과 영상 증거도 수사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비냐민 국장은 "우리가 지금껏 본 것 중 가장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와 폭력적인 강간 범죄들이 남성과 여성 모두를 대상으로 수십 차례 벌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성범죄 피해 당사자의 증언을 확보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스라엘 당국은 이스라엘군과 하마스의 교전으로 범죄 추정 현장이 훼손되고 대부분의 성폭행 피해자들이 살해당해 직접적인 성범죄 증거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비냐민 국장은 부검과 법의학적 증거, 생포한 하마스 대원의 증언 등이 성범죄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장을 뒷받침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은 앞서 하마스가 공격을 벌인 이스라엘 네게브 사막 음악축제 현장에서 하마스 대원 여럿이 한 여성을 집단 강간하고 살해하는 것을 목격했다고 말한 한 익명의 생존자 증언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이스라엘 여성 인권 운동가들은 이 같은 하마스의 성범죄 의혹에 대해 국제 사회의 대응이 부족하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유엔여성기구는 하마스 공격 두 달 뒤인 지난 1일에야 성명을 내고 10월 7일 발생한 모든 종류의 성폭력이 조사되고 처벌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유엔여성기구가 성명을 내기 하루 전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글을 올려 하마스의 성범죄 조사의 필요성을 시인했습니다.

할페린-카다리 교수는 이 같은 유엔의 대응을 두고 "너무 오래 걸렸다"며 "일주일 전까지만 해도 유엔의 누구도 '성폭력'이라는 단어를 드러내놓고 사용하지 않았다. 이들이 그렇게 하기까지는 7주가 넘게 걸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날 미국 뉴욕 유엔 본부 앞에서는 이스라엘 여성을 상대로 한 강간과 납치 등 성범죄에 대한 유엔의 미흡한 대응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리기도 했습니다.

유엔 조사위원회는 현재 하마스의 성범죄를 포함해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에서 발생한 전쟁범죄를 조사 중입니다.

나비 필레이 조사위원장은 이날 BBC에 유엔이 하마스의 성범죄 의혹을 인정하는 것을 지연시켰다는 비판을 부인하며 관련 조사에 '가능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