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롯데쇼핑 첫 오카도 물류센터 부산서 착공…2025년 하반기 가동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4만2천㎡ 규모 첨단 자동화 시설 건립해 2천여명 신규 고용

연합뉴스

롯데쇼핑 부산 CFC 자동화 물류센터 조감도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롯데쇼핑[023530]이 영국 리테일테크 기업 '오카도'(Ocado)와 손잡고 추진하는 최첨단 물류센터가 5일 부산에서 착공한다.

부산시는 이날 오후 2시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에서 롯데쇼핑 부산 고객풀필먼트센터(CFC) 기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CFC는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수요 예측과 재고 관리, 상품 피킹과 패킹, 배송 노선을 고려한 배차까지 모든 과정을 자동으로 처리한다.

롯데쇼핑은 온라인 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해 11월 오카도와 파트너십을 맺고 2030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에 6개 CFC를 건립하는 계획을 내놓았다.

2025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하는 부산 CFC에 롯데쇼핑은 2천억원을 투입해 전체면적 4만2천㎡ 규모로 건립하고 생산관리, 현장작업, 배송 등 인력 2천여명을 신규 고용할 예정이다.

롯데쇼핑은 지역 소상공인의 디지털 판로개척 지원과 지역에서 생산한 제품의 롯데 입점을 확대하는 등 동반성장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과 김상현 부회장, 팀 스테인 영국 오카도 최고경영자(CEO), 김기영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다.

박 시장은 "이번 기공식으로 부산이 글로벌 물류 허브 도시로 도약하는 데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과 깊은 인연이 있는 기업인 롯데가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해 부산경제 활성화의 든든한 지원군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새로운 온라인 그로서리(식료품) 사업의 첫걸음을 부산에서 내딛게 돼 의미가 깊다"며 "부산 CFC를 시작으로 롯데는 오카도와 함께 국내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온라인 그로서리 플랫폼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