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의대 정원 늘리면 2만2천명 지원 추정…“자질 따지는 면접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가들, n수생 막을 대책 제시

한겨레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현재 3058명인 의과대학 입학 정원을 2025학년도부터 2천명 더 늘리면 의대 지원자가 2배가량 급증할 거란 전망이 나온다. 교육계에선 현행 입시제도를 그대로 둔 채 의대 정원만 늘리면 ‘엔(n)수생’을 양산할 수 있다며, 늘어난 의사가 지역·필수의료에 투입될 수 있도록 의대생 선발과 교육 과정 개선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 ‘의대 정원 확대로 인한 입시 지형 변화’ 토론회에서 윤윤구 교육방송(EBS) 진학위원(한양대사대부고 교사)은 “(수시 전형으로) 의대를 준비 내지 고민하는 인원이 대략 1만2천명 정도로 분석된다”며 “(의대 정원을 지금보다 2천명 증원하면) 기존 2배 정도인 대략 2만2천명이 지원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의대 입학 정원 62%를 수시 전형으로 뽑고, 의대 정원 확대 영향으로 경쟁률이 올해(30.55 대 1)보다 높은 35 대 1 수준이라고 가정했을 때 나온 수치다. 윤 위원은 올해 의대 수시에 지원한 인원을 1만1964명으로 예상하고, 1천명 증원 땐 1만8246명(52.5%), 2천명 증원 땐 2만2786명(90.5%)으로 증가할 거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정부가 의대 정원 증원과 함께 의대 선발과 교육 과정 등을 개선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승희 서울대 의대 교수(의학교육학)는 “(현행 입시 제도가) 내신 성적을 잘 받아서 어느 학교든 입학하고, 수능을 잘 봐 다른 대학으로 이동하는 단계를 너무 쉽게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의대생을 뽑을 때 여러 명의 면접관이 의사가 되는 데 필요한 여러 자질을 따져보는 면접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사인 문호진 사교육걱정없는세상 연구원은 “학생 입장에선 어떤 의사가 될지 미래상을 구체적으로 생각하거나 동기를 부여받기 어렵다”며 “중·고교 교육과 의대 선발, 기초·임상의학 교육, 전공의 교육 수련 사이에 연계가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임재희 기자 limj@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후원하기]
▶▶지구를 위해! [겨리와 함께 줍깅] 신청▶▶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