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대학소식]경상국립대, 경남 창업기업 IR 경진대회서 '바이오션' 최우수상 수상 外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오션, 올해 4월 창업하고 경남진주강소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참여

아주경제

‘2023 경남 창업기업 IR 경진대회’에서 경남진주강소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참여기업인 바이오션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사진=경상국립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국립대 경남진주강소특구지원센터는 지난달 28일 경남창원과학기술진흥원에서 개최된 ‘2023 경남 창업기업 IR 경진대회’에서 경남진주강소특구 이노폴리스캠퍼스 사업 참여기업인 바이오션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경상남도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 주최하고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 경남대학교 등이 주관한 이번 경진대회는 창업 지원기관 추천리그와 오픈리그로 나눠 투자유치를 위한 IR 발표를 진행하고, 성적이 우수한 기업을 선정해 상장과 상금을 수여하는 대회이다.

이번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이오션은 올해 4월 창업한 기업이다. 물벼룩을 활용해 치어 단계부터 활용되는 유용 미생물, 식‧동물성 플랑크톤 등의 사료 기술과 사육시스템을 고도화한 수산통합솔루션으로 올해 10월 해양수산부 장관상(해양수산창업콘테스트 사업화부문 대상)을 수상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2023 서울국제발명전시회 특별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바이오션 정우철 대표는 “앞으로도 오메가-물벼룩 대량생산 기술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해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항공우주부품·소재 특화분야 특구로 지정된 경남진주강소특구는 기술만으로도 매출을 올릴 수 있는 창업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경상국립대, ‘바이오차 활용 육계사 전용 깔짚 제조 방법’ 케이아그로에 기술 이전

아주경제

경상국립대 산학협력단은 지난달 28일 케이아그로에 ‘바이오차 활용 육계사 전용 깔짚 제조 방법 및 활용 기술’ 관련 기술 이전계약을 체결했다. [사진=경상국립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축사 악취제거와 사용된 깔짚의 퇴비화 시 부숙기간 단축할 수 있는 원천기술

경상국립대 산학협력단은 지난달 28일 케이아그로에 ‘바이오차 활용 육계사 전용 깔짚 제조 방법 및 활용 기술’ 관련 기술 이전계약을 체결했다.

양계 평사 사육은 바닥 깔짚 관리가 매우 중요하며, 육계와 오리 같은 실용계는 물론이고, 산란계·종계까지 포괄하면 바닥 관리는 우리나라 양계 산업이 직면한 큰 숙제이다. 지금까지 깔짚으로 톱밥과 왕겨 등을 사용해 왔으나, 가격경쟁력 악화와 퇴비부숙도 불량 등의 문제가 지속 발생하고 있어 대체제 개발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번에 경상국립대 산학협력단이 케이아그로에 이전한 기술은 바이오차를 활용해 육계사 전용 깔짚을 제조하고 실제 계사에 활용해 축사 악취제거와 사용된 깔짚의 퇴비화 시 부숙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원천기술이다. 이는 향후 톱밥과 왕겨를 대체해 축사 깔짚 시장을 리드할 수 있어 케이아그로 기술과 접목하면 큰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국립대학교기술지주 강필순 부사장은 “바이오차 관련 시장이 비료와 농자재 중심으로 급격히 성장하고 있고, 이를 다양한 농산업 분야로 확대해가는 추세로 최근 기후변화, 다양한 먹거리, 인구 감소 등 국내 농업이 처한 현실을 해결하기 위해 주목 받는 분야다”라면서 “이번 기술이전으로 축사 현안 해결, 탄소중립 실현, 축산분뇨에 의한 환경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또 다른 미래산업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아그로는 토양개량, 작물생육, 온실가스 감축에 탁월한 효과를 발휘하는 바이오차(Bio-Char)를 토대로 자연농업을 지향하는 기업이다. “우리 먹거리 보호와 우리 농업이 살아야 우리 민족이 산다”라는 농업인의 뜻을 받들어 황폐해진 우리 농토를 살리고, 바이오차를 통해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환경 보존이라는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케이아그로는 한국남동발전 영동에코발전소에서 공정 중 발생하는 발전 폐기물을 원료로 에코바이오차(토양개량제)를 판매 및 유통하고 있다. 그동안 폐기물로 취급되던 저회(bottom ash)가 토양개량제인 바이오차로 탈바꿈하여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리게 된 셈이다. 이는 2019년 3월부터 한국남동발전의 지원하에 케이아그로와 경상국립대 서동철 교수 연구팀과의 공동연구와 이를 활용한 강원도 및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의 실증포 운영을 통한 결과물이다.

케이아그로는 한국남동발전 영동에코발전소에서 배출되는 바이오차를 2021년부터 판매하고 있고, 현재까지 토양에 바이오차를 연간 약 2,000t 이상 투입하고 있다. 특히 케이아그로에서 판매하는 바이오차는 한국농업기술진흥원에서 시행하는 농업‧농촌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참여하여 농업 분야의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달성할 뿐만 아니라 농업인의 추가적인 소득 창출 등 탄소중립 관점에서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아주경제=진주=손충남 기자 cnson78@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