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슈 하마스·이스라엘 무력충돌

이스라엘, 자국민 테러범 오인 사살 논란…네타냐후 "그게 인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IDF, 출근길 테러범 맞공격하던 자국민 사살

네타냐후 "민간인 무장 필요…그게 인생" 논란

제1야당 대표 "인생 아닌 교훈 배울 경고 신호"

뉴시스

[예루살렘=AP/뉴시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예루살렘 입구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 사건 이후 경찰과 구조대원들이 현장을 통제한 뒤 조사를 하는 모습. 2023.12.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발생한 총격 테러 당시 이들에 대항하던 이스라엘 시민이 자국군에 의해 사살돼 파문이 일고 있다.

3일(현지시간) AP통신, 타임스오브이스라엘(TOI) 등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발생한 총격 테러 사건 당시 이스라엘 시민인 유발 캐슬먼(38)이 이스라엘 방위군(IDF) 총격으로 사망했다.

이른 오전 출근 시간이었던 당시 예루살렘 입구에선 M16 소총과 권총으로 무장한 테러범 2명이 민간인을 향해 총을 난사하기 시작했다.

현장 영상에 따르면 도로 반대편에서 출근 중이던 캐슬먼은 차를 멈췄고, 현장으로 달려와 테러범들을 향해 총을 쐈다.

이후 군인들의 총성이 들리자 캐슬먼은 도망쳤다. 군인들이 다가오자 테러범으로 오인당하지 않기 위해 총을 버리고 무릎을 꿇었다. 무기가 없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 셔츠를 풀어 보이며 두 손을 공중에 든 채 "쏘지 마세요"라고 외쳤다.

하지만 군인 한 명은 캐슬먼을 향해 총을 발사했고, 캐슬먼은 현장에서 숨졌다. 테러범 2명도 IDF와 경찰에 의해 사살됐다.

테러범에 맞서던 무고한 시민이 자국군에 의해 사살되자 이스라엘 여론은 분개했다.

캐슬먼의 아버지 모셰는 이스라엘 육군 라디오에 "아들은 신원을 제대로 확인하는 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했다"며 "그런데도 그들은 아들을 향해 계속 총을 쐈다"고 맹비난했다. 유족들은 캐슬먼이 "처형당했다"고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텔아비브=AP/뉴시스]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지난달 17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방문한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 하는 모습. 2023.12.0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의 발언은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부었다. 네타냐후 총리는 사건 직후 "민간인 무장은 많은 경우 생명을 구하고 대형 참사를 예방할 수 있다"며 "현 상황에서 (민간인 총기 소지) 정책은 유지돼야 하며,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를 수도 있다. 그게 인생이다"라고 말해 맹비난받았다.

비판이 거세지자 전시 내각에 참여 중인 제1야당 국민통합당의 베니 간츠 장관은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유발은 영웅으로, (이번 사건은) '그게 인생'이 아닌 미래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교훈을 배워야 할 경고 신호"라고 일갈했다.

국방부 장관 출신인 간츠 장관은 "관련 IDF와 경찰이 이 비극적 사건을 의무적으로 조사하는 것과 함께 사건이 발생한 상황과 절차, 무기 원칙 준수 여부에 대한 포괄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네타냐후 총리도 수습에 나섰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유발은 이스라엘의 영웅" 이라며 "지극히 영웅적인 행동으로 많은 생명을 구했지만, 안타깝게도 자신도 살해당하는 끔찍한 비극이 일어났다"고 말했다.

캐슬먼의 아버지 모셰와 통화에서 그의 죽음을 애도하고, 문제를 철저히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AP통신은 이번 사건이 이스라엘 군인과 경찰, 무장 시민이 팔레스타인 공격 용의자에 대해 과도한 무력을 행사하고 있다는 지적을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팔레스타인과 인권 단체들은 이스라엘군이 과도한 무력을 사용하고 있으며, 더 이상 위협적이지 않은 공격자와 심지어 무고한 사람들에게까지 해를 입힘에도 불구하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