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Sh수협은행, 출범 7주년 기념행사…자산 70조원대 중견은행 성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Sh수협은행은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에서 출범 7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국민의 힘 권성동 의원, 성일종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 서강석 송파구청장, 유재훈 예금보험공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영환 총장, 수협중앙회 노동진 회장, 수협은행 우수고객 명예지점장, 수협 회원조합 조합장 등 정관계와 수산업계 주요 인사 약 200여 명이 참석했다.

본 행사에 앞서 강신숙 수협은행장은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영환 총장에게 농어촌상생협력기금 2억원을 전달하고 재단과 지속적인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약속했다.

수협은행은 지난 2016년 12월 1일, 수협중앙회로부터 분리되어 새롭게 출범했으며 지난해 내부 출신 첫 여성은행장인 강신숙 은행장이 취임하면서 총 자산 70조원대의 견실한 중견은행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연초부터 적극적인 마케팅을 통해 은행의 예수금 증대와 거래처 다변화 등을 추진하고 비이자 사업부문 상품 및 서비스 다양화, 비대면 영업 활성화 등 역량을 집중해 이자와 비이자 부문 모두에서 고르게 성장해 10월 말 기준 사상 최대실적인 당기순이익 3100억원을 시현했다.

이와 함께 '협동의 가치로 만나는 새로운 금융'이라는 비전 아래, 어업인과 회원조합을 위한 정책자금의 원활한 공급과 확대, 각종 공익상품 출시, 바다 환경정화활동, 어촌경제 활성화 지원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뉴스핌

Sh수협은행(은행장 강신숙)은 지난 1일, 서울 송파구 수협은행 본사에서 출범 7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은 이 자리에 참석한 주요인사들이 행사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Sh수협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신숙 은행장은 이 자리에서 "올해는 수협중앙회가 은행사업을 시작한지 60년이 되는 해이며, 포스트 공적자금 시대를 시작하는 수협은행이 새롭게 출범한지 7주년이 되는 해"라고 설명하고, 수협은행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수협은행 답게 ▲보다 새롭게 ▲수협은행을 넘어서 라는 세가지 키워드로 제시했다.

강 행장은 "수협은행은 앞으로도 협동조합은행 본연의 역할인 수협중앙회 수익센터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해양수산금융 분야 국내 유일의 은행으로서 정체성을 확립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또 "아직 조직 내에 남아 있는 낡은 관행이 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철폐하고 업무 프로세스, 인사, 조직문화 등 변화와 혁신을 통해 새로운 수협은행으로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강 행장은 "최근 국제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수협은행의 신용등급을 A1으로 한단계 상향조정했다"며 "이는 지난 2001년에 공적자금을 받아야 했던 뼈아픈 과거를 극복하고, 임직원 모두가 혼연일체로 노력한 결과를 통해 이뤄낸 최대 쾌거"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제 시중은행과 당당히 어깨를 견주어도 결코 뒤지지 않는 역량을 시장에 선보이겠다"며 "수협은행은 어업인을 비롯한 모든 고객과 함께 동반성장하는 100년 은행으로 지속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기념행사를 마친 주요 인사들은 송파구청 앞에 마련된 '우리 수산물 대잔치' 행사장을 찾아 전국 각 지역별 명품 수산물을 구입하는 시간도 가졌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