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북 "미, 우리 발사엔 광분하더니 한국 정찰위성 발사해줘…이중 행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항공우주기술총국 담화…"정찰능력 조성 임무 흔들림 없이 결행"

연합뉴스

군 첫 정찰위성 팰컨9로 발사
(서울=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우리 군 첫 정찰위성 1호기를 탑재한 미국 스페이스Ⅹ사의 우주발사체 '팰컨9'이 1일(현지시간) 발사되고 있다. 2023.12.2 [스페이스X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북한은 미국이 한국의 군사정찰 위성 발사는 두둔하면서 자국의 정찰 위성 발사는 비판한다며 "이중 기준적 행태"라고 4일 비난했다.

북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공개한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은 우리의 위성 발사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위협이 된다고 강변하면서도 대한민국 족속들의 위성 발사는 국제법 준수 측면에서 성격이 다르다고 뻔뻔스럽게 놀아대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항공우주기술총국은 "우리 국가의 주권적 권리 행사를 걸고 불법 무법의 규탄 소동과 제재 책동에 광분하고 있는 미국이 철면피하게도 대한민국의 정탐위성을 발사해주는 이중 기준적 행태를 보인 것은 우주적인 희비극"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으로부터 10년 전 남조선의 위성 발사는 군사적 의도가 없기 때문에 북조선의 위성 발사와 다르다고 역설하던 미국이 군사적 용도가 명백한 대한민국 것들의 정탐 위성 발사에 대해 어떤 황당무계한 궤변으로 변호해 나설지 참으로 궁금하다"고 힐난했다.

또 "미국의 적대적인 군사적 동태를 감안할 때 미국의 군사적 식민지인 대한민국의 정탐 위성이 무엇에 활용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인류 공동의 재부인 우주 영역에서조차 강도적인 미국식 기준이 강요되는 것은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날로 노골화되고 있는 미국과 적대 세력들의 군사적 준동을 철저히 감시하고 장악할 수 있는 항공우주 정찰 능력을 조성하기 위한 중대한 임무를 드팀없이(흔들림 없이) 결행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일 미국 밴덴버그 우주군 기지에서 미 우주기업 스페이스Ⅹ의 발사체 '팰컨9'를 이용해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북한은 지난달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발사한 이후 북한의 위성 발사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라는 미국 등 서방의 비판에 대해 주권 국가의 합법적 활동이라고 항변한다.

kiki@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