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프로필] 최상목 경제부총리 후보자…6년여만에 '친정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거시·금융 두루 거친 정통관료…現정부 경제정책 밑그림

연합뉴스

윤 대통령 순방 경제 일정 브리핑하는 최상목 경제수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이 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APEC 정상회의 참석, 영국 국빈 방문, 프랑스 방문 등 3개국 순방 관련 주요 경제일정 및 예상 성과 등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3.11.8 kane@yna.co.kr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4일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낙점된 최상목 후보자는 거시 정책과 금융을 아우른 정통 경제관료다.

1963년생 서울 출신으로, 오산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행정고시 29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2004∼2007년 재정경제부 증권제도과장, 금융정책과장 등을 지내면서 현 자본시장통합법 입안을 주도했다.

이명박 대통령 취임을 앞둔 2007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실무위원을 맡았다. 이후 기획재정부에서 장관 정책보좌관, 미래전략정책관 등을 역임했다.

2010년 공적자금관리위원회에서는 우리금융지주 민영화를 추진했고 2011년 기재부로 돌아와 정책조정국장과 경제정책국장 등 거시경제 요직을 섭렵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6∼2017년 기재부 1차관을 지냈던 것을 고려하면 6년여만에 친정으로 복귀한 셈이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기소됐던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밑에서 경제금융비서관으로 일하기도 했다. 최 후보자는 당시 기소되지는 않았지만, 관련 경력이 낙인이 돼 사실상 야인생활을 하다 2020년 농협대 총장을 맡으며 대외 활동을 시작했다.

지난해 3월 대통령직인수위 경제1분과 간사로 복귀하면서 현 정부 경제정책을 주도했다.

관료 사회에서 차기 부총리 후보로 항상 이름을 올릴 만큼 능력을 인정받아 왔다. 경제 관료로는 매우 드물게 금융 분야와 거시정책 분야에서 각각 요직으로 꼽히는 금융정책과장과 경제정책국장을 모두 거친 이력이 이런 세평을 방증한다.

▲ 서울(59) ▲ 오산고·서울대 법학과·미국 코넬대 대학원(경제학 박사) ▲ 행정고시 29회 ▲ 재정경제부 증권제도과장·금융정책과장 ▲ 제17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위원회 실무위원 ▲ 기획재정부 장관정책보좌관·미래전략정책관 ▲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사무국장 ▲ 기재부 정책조정국장·경제정책국장·부총리 정책보좌관 ▲ 대통령 경제수석비서관실 경제금융비서관 ▲ 기획재정부 제1차관 ▲ 농협대 총장 ▲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간사 ▲ 대통령실 경제수석

roc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