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北 해킹조직, 방산업체서 주요 기술자료 빼갔다…랜섬웨어로 암호화폐도 챙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 해킹조직 '안다리엘'이 국내 방산업체 등을 해킹해 주요 기술자료를 탈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랜섬웨어 공격으로 챙긴 암호화폐가 북한으로 흘러간 정황도 포착됐다.

서울경찰청 안보수사지원과는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공조해 안다리엘이 국내 업체들을 해킹 공격을 한 사실을 확인해 수사 중이라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안다리엘은 신원이 불명확한 가입자에게도 서버를 임대하는 국내 서버임대업체를 경유지 서버로 삼고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평양 류경동에서 83차례 접속했다.

류경동은 북한 최고층 건물인 류경호텔, 류경정주영체육관 등이 있는 평양 시내 명소다. 국제통신국과 평양정보센터 등도 위치해 있다.

안다리엘은 통신·보안·정보기술(IT) 서비스 업계 국내 대기업 자회사와 첨단과학기술·식품·생물학 등을 다루는 국내 기술원·연구소, 대학교, 제약회사, 방산업체, 금융회사 등 수십여곳을 해킹했다. 총 1.2 테라바이트(TB) 분량의 기술·자료 파일이 탈취된 것으로 확인했다. 이 중엔 레이저 대공무기를 비롯한 주요 기술자료도 포함됐다. 서버 사용자 계정의 아이디·비밀번호 등 개인정보도 빼돌렸다.

안다리엘은 또 랜섬웨어를 유포해 국내 업체 3곳에서 컴퓨터 시스템 복구비로 4억7000여만원 상당의 암호화폐(비트코인)를 뜯어냈다.

경찰은 이 중 일부가 북한으로 보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빗썸, 바이낸스 등 국내·외 암호화폐 거래소 거래 내역을 압수해 분석한 결과, 외국인 여성 A씨의 계좌를 거쳐 약 63만위안(약 1억1000만원)이 중국 K 은행으로 보내졌고, 이 돈이 북·중 접경지역에 위치한 지점에서 출금됐기 때문이다.

경찰은 A씨를 피의자로 입건하고 금융계좌, 휴대전화,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자금세탁책으로 활동했는지 수사하고 있다. 또 추가 피해 사례와 유사 해킹 시도 가능성을 수사하는 한편 범죄에 활용되는 서버 임대업체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다.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