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키이우 시장 “젤렌스키, 실수의 대가 치르고 있다…결국 실각할 것” 직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젤렌스키, 고립·독재화로 지지 잃어”
중앙집권화 등 내부 불만 고조 반영


서울신문

복싱 세계 챔피언 출신의 비탈리 클리치코 키이우(왼쪽) 시장. 클리치코 엑스(X) 자료사진/오른쪽은 2022년 4월 4일(현지시간) 키이우 북서쪽 부차를 방문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2023.11.29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젤렌스키 인기 하락…전쟁 대비 왜 못했나 의문”

볼로디미르 젤렌스키(45)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꾸준히 대립각을 세워온 복싱 세계 챔피언 출신의 비탈리 클리치코(52) 키이우 시장이 최근 외신 인터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은 실정으로 결국 실각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클리치코 시장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인기가 군부보다 떨어진 것이 놀랍지 않다”면서 “그는 자신이 저지른 실수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1일 독일 ‘슈피겔’, 2일 스위스 ‘20미누튼’과 각각 진행한 인터뷰에서 클리치코 시장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인기 하락에 관한 질문에 “사람들은 누가 효율적이고 누가 그렇지 않은지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크라이나 여론조사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과 러시아와의 전쟁에 대한 지지도는 아직 60%를 상회하지만, 이전보다는 하락한 수치다.

클리치코 시장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러시아의 침공에 대한 사전 경고를 무시한 것을 대표적인 실수로 꼽았다.

그는 “사람들은 왜 우리가 이 전쟁에 더 잘 대비하지 못했는지, 젤렌스키 대통령이 왜 마지막 순간까지 전쟁이 일어날 것이라는 사실을 부인했는지, 또는 러시아인들이 어떻게 그렇게 빨리 수도 키이우에 도착할 수 있었는지 궁금해한다”라고 지적했다.

● “젤렌스키 고립·독재화…권위주의로 이행 양상”

클리치코 시장은 또 젤렌스키 대통령의 고립·독재화로 우크라이나가 권위주의로 이행하는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방자치정부만이 현재 유일한 독립된 기관이지만, 커다란 압력을 받고 있다”면서 대통령실이 지방정부를 중앙집권화의 장애물로 간주한다고 비판했다.

심지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젤렌스키 대통령이 자신과 따로 대화한 적도 없다고 클리치코 시장은 짚었다.

그러면서 “언젠가 우리는 모든 것이 한 사람의 변덕에 달려 있는 러시아와 더 이상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시장은 “각 시장과 주지사들의 완고함과 독립성만이 우크라이나가 젤렌스키 대통령 중심의 독재국가가 되는 것을 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쟁 초 우크라이나는 사실상 ‘무정부 상태’였고, 러시아의 공격을 버텨낸 것도 중앙정부가 아닌 지방정부 관리들 덕분이었다며 “개전 초기 키이우의 전기·에너지 등 기반 시설에 대한 러시아의 드론 공격 역시 스스로 방어해야 했다”고 그는 강조했다.

● “전쟁 교착 거짓? 총사령관은 진실을 말했다”

클리치코 시장은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군 총사령관의 “전쟁 교착” 발언을 거짓으로 몰고 간 것 역시 권위주의식 정치의 단면으로 꼽았다.

잘루즈니 총사령관은 앞서 지난달 1일 이코노미스트 기고문에서 “반격 작전 이후 러시아의 방어선을 뚫는데 상당한 어려움이 있었고, 현재까지 겨우 17㎞를 전진하는데 그쳤다. 나토의 전쟁 교리는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자평한 바 있다.

그러자 대통령실은 같은달 3일 잘루즈니 총사령관의 핵심 참모 중 한 명인 특수작전부대 사령관 빅토르 코렌코 장군을 아무런 설명 없이 해임했고, 이튿날 젤렌스키 대통령은 “교착 상태가 아니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해명 연설했다.

이와 관련해 클리치코 시장은 “때때로 사람들은 진실을 듣고 싶어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직원과 파트너에게 무한정 거짓말을 할 수 없다. 잘루즈니 총사령관은 진실을 말했다”며 교착 상황이라는 전황 평가에 힘을 실었다.

이어 일부 정치인들이 잘루즈니를 “부당하게 비판”했다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 “전쟁 중 대통령 교체 안되지만, 결국 실각할 것”

젤렌스키 대통령의 축적된 실수와 이런 고립·독재화는 곧 실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게 클리치코 시장의 관측이다.

클리치코 시장은 “현재 대통령은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 우리는 전쟁이 끝날 때까지 그를 지지해야 한다”며 전쟁 상황에서 대통령을 교체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단서를 달았다.

그러면서도 “전쟁이 끝나면 모든 정치인은 젤렌스키의 성공과 실패에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클리치코 시장의 이같은 공개 비판에 대해 영국 텔레그래프는 우크라이나 현지 불만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실제 젤렌스키 대통령의 반대파들도 최근 젤렌스키가 러시아에 대한 반격 작전을 제대로 조율하지 못하고, 부패도 척결하지 못해 국제사회의 지지를 잃고 있다며 비판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들은 젤렌스키 대통령이 내년 3월로 예정된 대선을 미루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도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 “존재 자체가 불안정한 이 나라…정치권 이미 참호전”

한편 클리치코 시장은 본인의 대권 야망에 대해선 “지금 이야기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지금 내 정치적 야망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오늘날 가장 중요한 것은 우크라이나의 존속 여부”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자유와 독립을 위해 싸우지만 동시에 존재 자체가 불안정한 이 나라의 정치인들 사이에는 이미 참호전이 벌어지고 있다. 어리석은 일”이라면서 “그러니 지금 내 정치적 야망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2014년 취임한 클리치코 시장은 젤렌스키 대통령의 오랜 정치적 숙적으로 평가된다. 두 사람은 젤렌스키 대통령 취임 첫 해부터 대립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러시아군의 공격으로 발생한 대규모 정전 사태를 두고 충돌하면서 갈등은 더욱 노골화했다.

당시 젤렌스키 대통령은 정전 사태에 대해 키이우 당국의 미흡한 대응을 원인으로 지목했는데, 클리치코 시장은 정치 공세라고 맞받아치며 각을 세웠다.

한편 클리치코는 2006년과 2008년 키이우 시장직에 도전했다가 낙선했고 2010년 친서방 성향의 ‘개혁을 위한 우크라이나 민주동맹’(UDAR)당 총재가 됐다. 2012년 총선에서는 UDAR을 3위 정당으로 올려놨다.

2013년에는 친러시아 성향의 빅토르 야누코비치 대통령의 퇴진을 이끌어낸 반(反)정부 시위에 참여하는 등 이른바 ‘마이단 혁명’의 중심적 인물로 활약했다.

2014년 대선 유력주자로 떠올랐으나, 출마 포기와 동시에 다른 유력주자인 페트로 포로셴코에 대한 지지를 선었했다.

권윤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