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상민 탈당' 언급한 김기현 "실력 있는 분 영입 박차 가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정하 "이상민 영입 관련 아직 논의된 바 없어"
한국일보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4일 '비이재명계' 5선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날 탈당을 결정한 것에 대해 "평소 소신과 철학을 지키려 노력했단 점에 비춰 볼 때 오랜 고민 끝에 내린 결론일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의원의 탈당을 두고 민주당 내에서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한솥밥 먹었던 민주당 의원들이 과도한 인신공격성 비난을 하는 것에 참 놀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같은 당 소속이던 동지가 '개딸'들의 포로가 된 숨 막히는 비민주적 정당에 대해 지적했다"며 "오랜 시간 함께한 동료가 탈당할 정도로 내부가 곪아 있다면 민주당 스스로도 돌아보는 게 도리가 아닐까 싶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그러면서 "(최근) 국민의힘 인재영입 보도가 이어진다. 다 능력을 인정받는 훌륭한 인물들"이라며 "당은 신뢰받는 인물, 감동받는 인물, 실력 있는 인물을 모시기 위해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의 민주당 탈당 이후 정치권 일각에서 국민의힘 입당 관측이 제기된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다만, 국민의힘은 이 의원의 영입에 대한 구체적 논의에는 선을 그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상민 영입설' 관련 질문에 "아직 논의된 바 없고, 우선 이 의원 본인 결단이 어떻게 되는지 지켜보는 게 우선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까지 이 의원의 탈당의 변 등을 보면, 저희 당 입장에서는 (입당을) 환영할 만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민순 기자 soon@hankookilbo.com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