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이재준 “학생·학부모 의견 받들어 수원시 교육 프로그램 만들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재준 시장이 지난 2일 효동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청개구리 이야기’ 토론회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제공=수원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지난 2일 효동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청개구리 이야기’ 토론회에 참석해 “초등학생과 학부모의 아동 정책 참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학생들이 방과 후 다양한 공공시설에 대해 논의하고 학부모들도 아이들의 교육에 대한 미래를 얘기하는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학생들과 학부모의 의견을 받들어 수원시 교육 프로그램을 만들겠다”고 했다.

효동초등학교가 주최하고 수원시 학부모회가 주관한 ‘청개구리 이야기’는 초등학생들이 직접 의제를 발굴해 학교 안팎의 교육환경 등에 관해 토론하고 정책을 제안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토론회에는 20개교 학생·학부모와 이 시장, 시의원, 학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초등학생들이 ‘교육콘텐츠’, ‘학교환경개선’을 주제로 정책 아이디어를 발표했다.

지난해 열렸던 ‘영통 청개구리들의 이야기’에 참여했던 중학생들은 멘토로 참여해 정책 아이디어 발굴을 도왔다.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