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소환 앞둔 송영길 “한동훈, 내년 되면 피의자로 전락할 것”…또 저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건희 여사 수사 전엔 한 마디도 묻지 말라”

세계일보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부산 동구 부산일보사 소강당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송영길의 선저포고’ 북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부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불체포 특권을 얻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려고 발버둥 치는 것으로 보인다”고 재차 저격에 나섰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일보 강당에서 개최한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 콘서트에서 “내년 총선에서 심판받고 나면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은 피의자로 전락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오는 8일 검찰에 출석하면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수사 전에는 나에게 한마디도 묻지 말라’고 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으로 서울중앙지검 소환 조사를 앞두고 있다.

그는 “김 여사와 윤 대통령 장모 최은순 씨 등 윤 대통령 처가의 고용 변호사 역할을 하는 것이 대한민국 검사”라면서 “이것은 공적인 권력이 아니라 사적인 권력, 조직폭력인 만큼 강하게 맞서 싸워야 하지 않겠는가. 김 여사 주가조작 의혹 특검법이 통과되고 윤 대통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신당 창당 방향에 대해선 “민주당과 지역 및 비례에서 서로 연합할 수 있는 원리로 윤 대통령 퇴진 연대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가짜 보수를 몰아내고 합리적 보수의 틀을 만들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최근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정조준하는 것에 대해서는 “당에 대해 쓴소리하는 것도 좋은데 이런 무도한 검찰 독재 정권에 대해 싸워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