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비트코인 5000만 원 돌파…연말 '산타 랠리' 기대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물 ETF·금리 인하 기조 등에 상승세
글로벌 금융사 "가상화폐 급등 전망" 한목소리


더팩트

3일 비트코인 시세가 5000만 원을 넘는 3만9671달러를 돌파하면서 연말 4만 달러 후반대까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이한림 기자] 연초 2000만 원이던 비트코인 시세가 연말 5000만 원을 돌파하면서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자산 시장이 상승하는 '산타 랠리'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미국의 금리 인하 기조와 맞물려 4만 달러 후반대까지 오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3일 가상화폐 시황 사이트 코인마켓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 시세는 3만9671달러(한화 약 5153만 원)를 돌파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업비트와 빗썸도 각각 이날 비트코인 최고가를 5287만 원, 5284만 원으로 책정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5000만 원을 넘긴 것은 지난해 5월 이후 20개월여만이다.

비트코인의 최근 강세는 미국 증시에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승인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그간 비트코인 ETF는 선물 기반 상품만 있었으나, 최근 미국 자산운용사 10여 곳이 비트코인 현물 ETF 상장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신청하면서 이르면 내년 초 비트코인 현물 ETF가 상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앞서 SEC는 시장 조작 위험이 크다는 이유로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을 거절해 왔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사를 중심으로 이번에는 분위기가 다르다는 견해와 전망 등이 이어지고 있다. 비트코인 현물 ETF가 상장한다면 기관의 자본 등 신규 수요가 비트코인 시장에 대거 유입돼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더팩트

비트코인 가격이 최근 가파르게 오른 배경으로는 현물 ETF의 미국 증시 상장에 대한 기대감과 반감기를 앞둔 시기적인 요인, 미국의 금리 인하 기조 등이 꼽힌다. /더팩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2024년이 4년을 주기로 채굴량이 절반으로 줄어드는 비트코인 반감기인 점도 최근 가격을 올리는 원인 중 하나로 해석된다. 비트코인은 2012년, 2016년, 2020년 세 차례에 걸쳐 반감기를 맞았고 공급이 줄어들면서 가격이 급등했다.

또한 미국의 금리 인상 기조가 다소 사그라들며 자산 시장이 다시 상승할 것이라는 견해도 있다. 최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은 기준금리를 두 번 연속 동결했다.

글로벌 금융사들의 비트코인 가격 전망은 대체로 밝은 편이다.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비트코인이 내년 말 10만 달러(약 1억2990만 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고, 모건스탠리는 '암호화폐의 봄이 올 것인가'라는 보고서를 통해 가상화폐가 급등할 시기가 됐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금융 중개업체 Fx프로의 시장 분석가 알렉스 쿱치케비치는 최근 암호화폐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와 인터뷰에서 "비트코인은 지난 7일간 10% 이상 오르면서 최고의 한주를 보냈다"며 "3만1000달러 위에서 움직임이 계속되면 매도 세력이 항복하면서 4만 달러 구간까지 가격이 빠르게 오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2kuns@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