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6 (화)

태평양전쟁 강제동원 사망자…“80년만에 유해 봉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타라와 강제동원 피해자[연합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영광)=황성철 기자] 태평양전쟁 당시 일제에 의해 강제 동원됐다가 숨진 피해자 고(故) 최병연 씨의 유해가 8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다.

3일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에 따르면 1943년 태평양전쟁 당시 타라와 전투에서 사망한 최씨의 유해가 이날 오후 6시 30분 인천 국제공항으로 봉환된다.

최씨 유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을 이유로 타라와가 있는 남태평양의 키리바시공화국에서 돌아오지 못하다가 지난 9월 미국 국방성에 의해 하와이로 옮겨졌다.

정부의 유전자(DNA) 대조 작업 결과 타라와 전투에서 사망한 한국인은 현재까지 1117명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유해가 국내로 봉환되는 것은 이번이 첫 사례인데, 시민모임은 이를 기리기 위해 오는 4일 오후 2시 전남 영광군 영광문화예술의전당 앞에서 추도식을 연다.

영광에는 최씨 유족들이 거주하며, 홍농읍 선산에 최씨의 가묘가 마련돼 있다.

정부를 대표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유족 등이 참석하며, 추도식 이후에는 안장식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시민모임은 “강제 동원 가해자인 일본은 무고한 한국인들을 전쟁에 끌고 가 총알받이로 삼았다”면서 “강제 동원돼 타국땅에서 숨진 한국인들에 대한 추도가 유해봉환을 계기로 확산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hw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