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준석 "신당 '반윤연대'는 안해…尹비판은 민주당보다 잘할 것"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SNS

"신당은 일방주의 정치 속 다원주의 공간 찾는 것"

[이데일리 이수빈 기자]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인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3일 “신당을 한다고 해도 그것의 기치가 ‘반윤(反윤석열)’일 수는 없다”고 밝혔다. 최근 야권에서 제기된 ‘반윤연대’ 제안에 선을 그은 것이다.

이데일리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반윤연대는 안한다. 하지만 정치를 개혁하는 목표를 가진 사람들과 ‘개혁연대’는 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신당이 생긴다면 야당이 될 테니 대통령과 정부가 잘못하는 것을 비판하는 것을 비판하고 지적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민주당보다도 잘 할 자신이 있다”고 현 정부와의 대립각을 세웠다.

다만 이 대표는 “신당은 토론문화가 실종되고 일방주의가 횡행하는 대한민국 정치판에 새로운 다원주의의 공간을 차리는 것”이라며 “‘반윤’이라는 또 하나의 일방주의적 구호의 구현물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적었다.

이 전 대표의 글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반윤연대’ 구상에 거절로 풀이된다.

송 전 대표는 지난 2일 대구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송영길의 선전포고’ 북콘서트에서 “국민의힘의 이준석 전 대표와 이언주 전 의원을 만나봤더니 그들도 더 이상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할 수 없다고 했다”며 “이들이 신당을 만들어 싸우면 ‘김건희 특검’ 통과를 시점으로 연대해 총력 투쟁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