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2 (목)

전쟁 장기화 피로감 속…우크라·러 상호방문, 전쟁포로 살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우크라·러 이례적 상호방문

양국 억류 전쟁포로 살핀다

헤럴드경제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혜원 기자] 우크라이나와 러시아가 상호 방문을 통해 자국 전쟁포로 상황을 살피기로 했다.

3일 러시아 RIA 등 외신에 따르면 타티아나 모스칼코바 러시아 인권위원과 드미트로 루비네츠 우크라이나 인권위원은 상대국에 억류된 전쟁포로 상황을 살피기 위한 상호 방문을 진행할 계획이다. RIA 보도에 따르면 모스칼코바 인권위원은 “러시아 군부 인사들이 우크라이나 측을 방문할 것이고 우크라이나 군부 인사들이 러시아 측을 방문할 것”이라며 “이런 방문은 여러 차례 있을 것이고 우리에겐 일정이 있다”고 말했다.

스푸트니크 통신 역시 지난달 30일 루비네츠 위원이 자국 우크라이나에 있는 러시아 포로 119명을 방문했으며, 모스칼코바 위원은 러시아에 있는 우크라이나 포로 119명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양국 전쟁포로 규모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다만 지난 7월 양국은 포로 45명씩을 교환했다. 양국은 이후로도 포로 교환 협상을 진행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klee@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