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금천구 오피스텔 화재는 고양이 소행?..."인명 피해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금천구 독산동 오피스텔 건물에서 고양이 소행으로 보이는 화재가 발생했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3일 오전 11시 50분께 서울 금천구 독산동 오피스텔 건물에서 불이 났다. 불은 건물 9층에 위치한 한 세대 전기레인지에서 발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로 인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소방차 20대, 소방관 64명이 동원돼 15분 만에 완전히 진압했다.

당국은 당시 집안에 거주자가 없이 고양이 1마리만 있던 것을 비춰볼 때, 고양이의 소행으로 짐작하고 있다. 고양이가 전자레인지를 건드려 작동 시킨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 중이다.

한편, 최근 고양이로 인한 화재 사고가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당국은 외출 시 콘센트를 차단하거나 전원 덮개를 씌울 것을 당부했다.
아주경제=이건희 기자 topkeontop12@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