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與,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영입…지역구 출마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경기대 교양학부(대학원 범죄심리학과) 교수 사진.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이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2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이 이 교수에게 영입을 제안했고, 이 교수는 최근 제안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내주 이 교수 영입을 포함한 영입 인사 5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교수는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바 있다.

이 교수의 출마 지역이 결정된 것은 아니지만 자택이 있는 서울 서초나 재직 중인 경기대가 위치한 경기 수원이 거론된다.

국민의힘 인재영입위는 내년 1월 중순까지 매주 총선에 출마할 인재를 공개할 계획으로 총 40명을 발굴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영입된 인재들은 비례대표보다 지역 전략공천을 우선하기로 계획을 세웠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