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M83, ‘스위트홈’ 시즌 2로 한국 드라마 VFX의 새 지평 열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역대 드라마 중 가장 많은 VFX 장비와 인력 투입하며 작품 완성도 높여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컴퓨터그래픽(CG) 및 시각특수효과(VFX) 전문 기업인 ㈜엠83(대표 김호성ㆍ정성진 이하 M83)은 12월 1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 시즌2(이하 스위트홈2)의 메인 VFX를 맡아 다시 한번 시장의 이목을 끌게 되었다.

M83은 역대 드라마 중 가장 많은 슈퍼컴퓨팅 장비와 인력을 투입하여 한국 드라마 역사상 가장 심도 있는 VFX 기술로 블록버스터급 장면들을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스위트홈2는 욕망이 괴물이 되는 세상, ‘그린홈’을 떠나 새로운 터전에서 살아남기 위해 각자의 사투를 벌이는 현수와 ‘그린홈’의 생존자들 그리고 또 다른 존재의 등장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현상들까지, 새로운 욕망과 사건, 사투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시즌 1과 달리 한정된 공간에서 벗어나 새로운 캐릭터와 크리처가 다수 등장할 것을 예고해 많은 기대를 모았다.

M83 3D본부의 박기도 실장은 “스위트홈 시즌 1에서 특수 분장과 로봇을 다수 사용한 반면, 시즌 2에서는 VFX만으로 그려낸 크리처들이 대부분을 차지해 작업 난이도가 상당히 높았다”며 “특히 대사가 없는 크리처들의 표정을 통해 나타나는 감정을 정교하게 표현하기 위한 작업에 상당한 시간과 노력을 쏟았다”며 비하인드를 전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83의 정성진 대표는 VFX 슈퍼바이저로서 "스위트홈2를 통해 한국 드라마 사상 최고 난이도의 VFX 기술을 선보이게 되어 매우 감회가 깊다”며 “M83의 독자적인 크리처 기술과 초고속 시뮬레이션 엔진을 바탕으로 만들어낸 디지털 VR(Virtual Reality) 배경을 통해 작업의 퀄리티와 효율성을 최대한으로 끌어 올려 시청자들의 몰입도와 쾌감을 높이는 데에 주력했다”고 전했다.

또한 정 대표는 “최근 한국 드라마에 적용되고 있는 VFX 기술은 과거와 달리 큰 발전을 이루며 다양한 장르와 콘텐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며 “특히 M83은 ‘스위트홈’ 시즌2를 통해 K-콘텐츠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리는 데에 기여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등장인물에 적용할 수 있는 딥페이크(Deepfake) 기술과 같은 AI 기반 기술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와 활용을 언급하며 “진보된 기술을 통해 앞으로 더욱 많은 작품에서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즐거움과 감동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태정 시각효과 감독은 “현수의 부딪히는 감정들을 날개의 움직임에 표현했다”며 현수의 “진화된 날개”와 상욱의 “진화된 촉수”가 맞붙을 처절한 싸움도 궁금하게 했다. 이 외에도 괴물들에 맞서는 수호대가 벌이는 카 액션, 추격신, 폭발신, 총격신 등 괴물이 집어삼킨 서울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액션 시퀀스가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다.라고 함께 의견을 전했다.

한편, M83은 2022년에 화제가 된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을 비롯, 영화 ‘승리호’, 드라마 ‘빈센조’ 및 ‘방과후 전쟁활동’ 등 다수의 대작들을 탄생시킨 바 있다 ‘스위트홈’ 시즌2에 이어 곧 개봉할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에도 메인 VFX 스튜디오로 참여하며, 이러한 활약들을 통해 VFX 업계의 선두주자로 인정받고 있다. 한편, 2024년 하반기에는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IPO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동호 기자 dong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