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이슈 정치권 사퇴와 제명

與, 손준성·이정섭 탄핵안 통과 반발…'김진표 의장 사퇴 촉구' 당론 발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박서영 김가희기자 = 국민의힘이 1일 손준성·이정섭 검사 탄핵소추안이 더불어민주당 주도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것에 반발하며 김진표 국회의장 사퇴 촉구 결의안을 당론으로 발의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 의장이 그동안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과 검사 탄핵안 관련 국회 운영에 있어 중립성을 위반하며 편파적으로 운영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의장 사퇴촉구 및 의회폭거 규탄대회에서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3.12.01 leehs@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국민의힘은 감표 위원을 제외하면 본회의 표결에 참석하지 않았다. 또 표결이 끝난 직후 '국회의장 사퇴촉구 및 의회폭거 규탄대회'를 열었다.

윤재옥 원내대표는 김 의장을 향해 "민주당의 당리당략을 위해 본회의를 열어주고 마지막 국회를 정쟁 늪으로 빠뜨리는데 앞장섰다. 유린하는 검은 속내를 드러내며 의회 폭거 희생양으로 바쳐졌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탄핵이 기각됐을 때 김 의장은 사과 말 한마디 없었음을 국민들도 기억한다"며 "국민 여러분, 민주당이 주신 의석을 가지고 이익을 위해 폭주하는 현실을 반드시 기억해주시라"고 호소했다.

윤 원내대표는 규탄대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사퇴를 '도망'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민주당 수준을 그대로 얘기한 것"이라며 "국회 일정에 차질을 초래했으면 국민께 사죄하고 반성하는 게 정당의 기본 태도지 자기들의 정략적 목적이 100% 달성되지 않았다고 그런 수준 낮은 표현을 써가며 이 상황을 호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또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제2, 제3의 이동관도 탄핵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 "국민 상대로 협박하는 것"이라며 "헌법적으로 그 권한을 중지시킬만한 중대성이 있어야 탄핵하는 건데 임명하는 족족 탄핵하겠다는 것은 국민 협박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검사 손준성 탄핵소추안'을 무기명 표결에 부쳐 총투표수 180표 중 찬성 175표, 반대 2표, 무효 2표, 기권 1표로 의결했다.

이어 '검사 이정섭 탄핵소추안' 역시 무기명 표결에 부쳐 총투표수 180표 중 찬성 174표, 반대 3표, 무효 2표, 기권 1표로 가결해 헌법재판소로 넘겼다.

한편 이날 예정됐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표결은 이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 윤 대통령이 재가하면서 무산됐다.

seo00@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