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송영길 전 대표 8일 검찰 조사…“민주당 돈봉투 살포 보고 받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월 14일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광주)=황성철 기자]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 수사 8개월 만에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를 불러 조사한다.

1일 송 전 대표의 변호인은 “검찰과 출석 일정 협의를 통해 12월8일 오전 9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 최재훈)는 2021년 5월 민주당 전당대회를 한달 앞두고 당시 민주당 소속이었던 윤관석 무소속 의원이 송 전 대표에 대한 지지를 부탁하고 국회에서 300만원이 든 봉투 20개를 의원들에게 전달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8월 구속된 윤 의원이 전달한 돈의 자금 조성 및 전달 등에 송 전 대표도 연관되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송 전 대표는 2020년 1월부터 2021년 8월에 걸쳐 박용하 전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으로부터 자신의 후원조직인 ‘평화와 먹고 사는 문제 연구소’(먹사연) 후원금 명목으로 3억여원의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돈봉투 조성과 전달에 관여한 혐의로 윤 의원과 함께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와 송 전 대표의 전직 보좌관 박용수씨 등을 기소했다.

이번 사건 수사가 본격화된 지난 4월 송 전 대표는 프랑스에 머물다 민주당 안팎의 조기 귀국 요청으로 한국으로 돌아왔다.

송 전 대표는 5-6월 두 차례 ‘자신을 조사하라’며 검찰청을 찾았지만 검찰의 거부로 조사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송 전 대표 측은 먹사연을 통한 후원금 수령 수사는 돈봉투 사건과 무관한 별건 수사라며 지난달 3일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 소집을 요청했다.

하지만 지난달 20일 검찰시민위원 15명이 부의심의위를 열어 수심위 개최를 논의한 결과, 찬성 입장이 절반을 넘지 못해 무산됐다.

검찰은 지난달 30일 “수사 과정에서 확보한 인적·물적 증거를 통해 당시 캠프의 구체적인 자금 흐름 전반을 확인했다”고 밝혀 주목된다.

현재 송 전 대표는 자신에게 제기된 돈봉투 의혹 등에 대해서 모두 부인하고 있다.

hwang@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