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이재명, 엑스포 실패에 "우롱당한 국민 억울함 해소 조치 있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부 여당, 예산 심의·통과에 무관심…원안 표결 또는 준예산 기대 버리길"

연합뉴스

회의 참석한 이재명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2.1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1일 부산 엑스포 유치 실패에 대해 "문제는 국민을 결과적으로 속이고 우롱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각계가 나서 함께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가 나온 것 자체야 누가 뭐라 하겠나"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가 주요 정책을 두고, 부산 미래를 두고 하는 일에 이렇게 진정성 없이 장난하듯 접근해서야 되겠나"라며 "막판 대역전극을 운운하며 국민의 기대를 부풀리게 했는데 이게 무슨 축구 경기도 아니고 기분 좋자고 하는 게임도 아니지 않느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만약 이런 결과를 전혀 예측하지 못했다면, 정말로 막판 대역전극이 가능할 것이라 믿었다면 무능한 것"이라며 "알고도 그랬다면 참으로 나쁜 짓"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 정부 여당이 심각하게 생각하고 국민이 받은 상처, 그리고 우롱당한 억울함을 반드시 해소해주기 위한 가시적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행사를 유치하자는 것이 부산 지역 발전을 위한 것이었으니 부산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국가 정책들도 지금보다는 더 과감하고 신속하게 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정부 여당이 예산 심의와 예산 통과에 이렇게 무관심한 것을 본 적이 없다"며 "'작년에도 그랬듯 합의가 안 되면 (정부 예산안) 원안을 표결하고 부결되면 준예산을 하면 되지 않겠나. 나라 살림이 엉망 되고 국민이 고통받으면 야당 책임이지' 이런 생각한다는 얘기가 들린다. 이런 무책임한 태도가 어디 있느냐"라고 꼬집었다.

또 "원내대표단에서 가능한 수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하니까 정부 여당이 기대하는 것처럼 협의가 안 되면 원안을 표결해서 원안대로 되거나 준예산 사태가 올 것이라는 기대는 버리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kong79@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