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경기도, 학교급식 납품 축산물 업체 200곳 합동 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경기도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수원=좌승훈기자〕경기도는 오는 4일부터 15일까지 학교급식에 납품되는 축산물을 생산하는 축산물 관련 업체 200곳을 도·시군 합동으로 집중 점검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지난해 실시한 학교급식 포장육 납품업체 60곳에 대한 특별점검에서 위생 불량, 유통기한 변조 등 많은 위법 사례가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도는 올해 대상을 더 확대해 안전한 급식공급 환경을 조성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축산물의 위생적 취급·제조 여부 △보관 온도 준수, 냉장·냉동설비의 정상 여부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사용 여부 △자가품질검사 등 미생물 안전관리 실시 여부 등이다.

도는 위생점검뿐만 아니라 학교급식에 공급되는 축산물을 수거해 안전성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특히 분쇄육·분쇄가공육 제품과 직접 섭취 제품, 살균제품에 대해서는 식중독균 검사도 한다.

도는 집중점검에서 적발된 부적합 제품에 대해서는 원인조사와 함께 회수·폐기하고, 축산물 위생관리법 등 관련 법 위반업체에 대해서는 고발 및 행정처분이 이뤄지도록 조치한다.

최경묵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축산물은 일반 식품보다 식중독균 검출 가능성이 높아 식품위생법이 아닌 축산물 위생관리법으로 더욱 엄격히 관리되고 있다”며 “학교급식 공급 축산물 위생관리를 철저히해 학생들이 축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hoonjs@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