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펼치니 날갯죽지가 그대로… 이번엔 中 마라탕서 죽은 박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류씨가 공개한 마라탕 이물질 영상. 박쥐의 몸체로 추정된다. /웨이보


식품 위생 문제가 끊이지 않는 중국에서 또 한 번의 논란이 불거졌다. 이번에는 유명 식품 업체가 판매하는 즉석 마라탕 제품에서 박쥐 몸체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

30일 펑파이신문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톈진에 사는 류모씨는 지난 27일 소셜미디어에 짧은 영상 한 편을 올리고 “집 근처 슈퍼마켓에서 구입한 즉석 마라탕에서 박쥐의 몸체로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다”고 주장했다. 영상에는 류씨가 해당 제품 포장지와 그 안에서 발견된 시커먼 이물질을 젓가락으로 들어 보이는 장면이 나온다. 이물질은 웅크린 박쥐 몸체 같은 형태로, 이를 펼치자 한쪽 날갯죽지가 그대로 달린 모습이다.

류씨는 “마라탕을 데워 국물과 건더기를 먹던 중 아이가 미역인 줄 알고 집어 보니 박쥐 날갯죽지 부위였다”며 “나와 아이 모두 정신적 충격이 너무 커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박쥐를 통해 바이러스가 옮겨질지 모를 일이고 박쥐 체내 바이러스 잠복기가 얼마나 되는지 알 수 없어 불안하다”며 “건강에 문제가 생기면 누구에게 책임을 물어야 하냐”고 했다.

조선일보

중국 양궈푸식품의 즉석 마라탕 제품에서 발견된 이물질을 펼친 모습. /웨이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류씨는 이튿날 해당 제품을 제조한 양궈푸식품에 민원을 접수했으며 관련 부서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거센 논란에 양궈푸식품 측은 “진위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는 짤막한 공식 입장만 내놓은 상태다. 2003년 설립된 이 업체는 중국 내 6000여개 가맹점과 21개 해외 가맹점을 통해 마라탕과 마라탕 소스를 판매하는 유명 회사다. 그러나 이미 이물질 논란에 여러 번 휘말린 바 있고 당국의 시정 조치와 처벌을 받은 적 있다고 한다.

한편 최근 중국에서는 연달아 식품 위생 문제가 제기돼 소비자 불신이 커지고 있다. 과거 김치 공장 작업자가 알몸으로 배추를 씻는 모습이 공개되고 고춧가루용 고추 더미에서 쥐 떼가 튀어나오는 영상이 확산해 큰 충격을 안겼었다. 지난달에는 칭다오 맥주 공장에서 한 남성이 원료 보관 장소에 소변을 보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가장 최근에는 안후이성 소재의 한 정육점 작업자가 생 양갈비 뼈를 입으로 발라내는 영상을 스스로 공개했다. 그러면서 “이는 전통 기술이며 도구를 사용하는 것보다 빠르다”고 자찬했다. 이외에도 장시성 난창의 한 직업학교 구내식당 음식에서 쥐머리가 나왔으나 당국이 오리목이라는 거짓 해명을 했다가 거센 비난을 산 적 있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