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서울의 봄' 감독 "분에 겨운 칭찬 어리둥절, 역사의 문 스스로 열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김성수 감독과 배우 김성균이 '서울의 봄' 흥행 감사 소감을 밝혔다.

29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성수에서 진행된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메가토크에는 김성수 감독, 배우 김성균, 모더레이터 한준희 감독이 함께했다.

조이뉴스24

영화감독 김성수가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 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로, 한국 영화로는 최초로 12.12 군사 반란을 다뤄 큰 기대와 관심을 모았다.

황정민과 정우성, 이성민, 박해준, 김성균, 정동환, 김의성, 안내상 등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했으며, 여기에 정만식, 이준혁, 정해인이 특별출연으로 힘을 보탰다. 한시도 긴장감을 놓을 수 없는 스토리와 김성수 감독의 탁월한 연출력, 배우들의 빈틈없는 호연으로 "올해 최고의 영화"라는 극찬을 얻고 있다. 이에 '서울의 봄'은 8일 동안 27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1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강한 신념을 가지고 반란군에 끝까지 저항하는 육군본부 헌병감 김준엽 역을 맡은 김성균은 이 같은 뜨거운 반응에 "너무 영광스러운 기분이고 자랑스럽다"라며 "응원과 축하 연락을 많이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훌륭한 작품에 참여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잘 될 거라고 기대를 했었는데 그보다 더 폭발적인 반응이 있어서 감사한 마음이다. 좋은 영화에 작지만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다. 영화에 수많은 별이 나오지만 진정한 별은 관객 여러분이다"라고 거듭 감사의 마음을 표현했다.

조이뉴스24

배우 김성균이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서울의 봄'(감독 김성수)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에 겨운 호응과 칭찬을 얻어서 어리둥절하다"라고 운을 뗀 김성수 감독은 특히 여러 차례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에게 "감동적이다. 반복해서 보신 분들이 헐렁한 부분을 발견했을까 싶어 두렵다. 참여한 사람은 어디가 부족한지를 잘 안다. 더 열심히 빈틈없이 만들어야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겸손하게 말했다. 이에 관객들은 "완벽하다", "부족함 없다"라며 박수를 보냈다.

또 김성수 감독은 "관객들이 어떻게 바라보고 해석하는지에 따라 영화의 운명은 정해진다"라며 "저의 원대한 포부라고 말했었는데, 젊은 관객들이 이 영화를 통해 역사의 문을 스스로 열고 들어가서 역사를 찾아보는 것이 기쁨이고 보람이다.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진심 어린 인사를 건넸다.

이와 함께 김성수 감독은 기억에 남는 편에 대해 "'김성수 감독 끝난 줄 알았는데 좀 치네?'라고 하더라. 그 말의 의미를 알고 나서는 너무 기분이 좋았다"라고 고백했다. 김성균은 "황정민 선배 팬분인 것 같은데 '우리 오빠 몸에서 당장 나가! 이 독재자!'라고 하면서 욕을 하시더라. 너무 웃겼다. 관객들의 재치와 순발력은 어디까지인지, 이마를 탁 치면서 읽었다"라고 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