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프란치스코 교황, 와병 중 모습 드러내… "건강 좋지 않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와병 중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시아경제

프란치스코 교황.[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안사(ANSA) 통신에 따르면 교황은 29일(현지시간) 바티칸 바오로 6세 홀에서 열린 수요 일반알현에 참석해 "친애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좋은 아침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여전히 이 그리뻬(gripe·스페인어로 독감)로 건강이 좋지 않다"며 "목소리가 안 좋다"고 말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리문답을 직접 읽지 않고 보좌관에게 대독을 맡겼다. 하지만 이후 연설문은 직접 낭독했다. 그는 거친 숨소리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 연장, 모든 인질 석방,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허용을 촉구했다.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서도 "우리는 평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지난 주말부터 독감 증세를 보여 예정된 일정을 취소했다. 병원에서 컴퓨터단층촬영(CT)을 한 결과 폐렴은 아니었지만 호흡 곤란을 유발하는 폐 염증이 발견됐다.

교황청은 전날 저녁 프란치스코 교황이 건강 문제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참석을 취소했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의 독감과 폐 염증은 전반적으로 호전됐지만, 주치의가 예정된 두바이 방문 일정을 취소할 것을 권고했다"면서 "교황은 유감스러워하면서도 그 조언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최태원 기자 skk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