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넷플릭스 대항마 될까…토종OTT 티빙·웨이브 합병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OTT) 티빙과 웨이브가 하나가 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CJ ENM과 SK스퀘어가 다양한 협력방안을 논의하며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CJ ENM은 티빙 지분 48.85%, SK스퀘어는 콘텐츠웨이브 지분 40.5%를 각각 보유했는데 이르면 이번주, 늦어도 다음주 중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것으로 전해졌다. 실사작업을 거쳐 내년 중 본계약을 맺고 내년 말까지 합병 작업을 마무리 할 전망이다.

티빙과 웨이브의 합병 가능성은 일찌감치 예고 됐다. 지난 3월 박정호 당시 SK스퀘어 부회장이 "웨이브가 재밌으면 웨이브에 가입하고, 티빙이 재밌으면 또 가입하는 상황은 유저에게 너무 불편하다"며 "합종연횡으로 숫자를 줄이고 고객 편의를 높여야 한다"고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2개사가 합병되면 넷플릭스에 대항할 수준의 월 이용자수를 확보하게 될 예정이다. 현재 티빙은 지난달 기준 월 이용자 510만 명, 웨이브는 423만 명을 기록 중이다. 넷플릭스는 1137만 명으로 2개사가 합쳐질 경우 단숨에 933만 명까지 늘게 돼 넷플릭스와 비슷한 체급을 갖게 된다.

관련 업계에서는 합병 이후 자체 콘텐츠 제작 수준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동안 넷플릭스와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OTT들이 자본력과 활성 사용자 수을 앞세워 초대형 자체 콘텐츠를 제작하는 가운데 국내 OTT는 다소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을 받았다. 콘텐츠 제작사 및 투자사들과의 협상에서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것.

다만 합병 전,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 심사라는 벽이 남아있다. 지난해 공정위는 티빙과 시즌 심사 당시 양사 합산 점유율이 18.05%에 불과해 1위인 넷플릭스(38.22%)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보고 합병을 승인한 바 있다. 티빙과 웨이브의 합산 점유율은 32%로 다소 위험한 편이다. 더불어 공정거래법상 지주사는 비상장 자회사 및 손자회사의 지분을 40% 이상 보유해야 하는데 이 점 또한 막대한 비용을 발생시킬 수 있어 다소 문제적이다. 합병과정에서 각 주주의 지분율이 희석되면서 지주사의 자회사·손자회사에 대한 의무 지분율 요건을 못 채울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